경소설회랑

<황제의 새 마음>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스포일러 NO

원래 교양 서적이 다 그렇겠지만, 과학 교양 서적은 꼭 순수한 지식 전달만을 목표로 두지 않을 때가 많다. 과학 이론과 근거를 토대로 뭔가를 주장하거나, 약간은 형이상학적이게 들릴 수도 있는 개념을 부여하려 한다거나 하는 식으로. 이기적-하고 운만 떼어도 아 이기적 유전자 리처드 도킨슨 아시는구나 하게 만드는 일련의 생물학 서적들이 자연과 유전자를 의도론적으로 해석하는 게 대표적인 예시가 아닐까 싶다. 이게 옳다 그르다를 따지는 게 아니라, 그저 실제로 그렇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뿐이다. 이번에 읽은 <황제의 새 마음>도 그런 식의 주장문에 걸맞는 책이다.


<황제>의 저자인 로저 펜로즈와는 어릴 때부터 악연이 있다. 중학교 때였던가, 고등학교 때였던가, 학교 도서관을 서성이던 도중 <실체에 이르는 길>이라는 거창한 이름의 꽤 두꺼운 책 두 권이 자연과학 코너에 꽂혀 있던 걸 보고 재밌어 보여 집었었다. 그리고 1권의 반도 읽지 못하고 던졌다. 교양서라길래 집었건만, 파인만의 빨간책이 ‘기초적인 학부 교육을 마친’ 대학원생을 위한 교양서인 거와 마찬가지인듯했다. (그리고 빨간책과는 달리 지금도 못 읽겠는걸 보면 흐음...)


오기가 생겨서 이 저자의 다른 책이라도 한 번 봐야겠다, 하고 집었던 책이 <황제>인데, 이 책은 확실히 <실체>보다는 훨씬 읽을만 하였다. 호프스태터의 <괴델, 에셔, 바흐>를 읽어본 사람이라면 이미 어느 정도 익숙할 만한 회귀를 통한 계산 가능성 개념을 이야기하며 알고리즘의 한계를 이야기하고, <괴델>이 그런 것처럼 이를 물리학적으로 확장시켜 나가며 보다시피 의식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물리적인 개념이고, 이런 의식이라는 것이 존재한다면 최소한 알고리즘의 틀 안에는 있지 않을 것이다, 하는 주장을 펼치는 식이다.


거기에 내가 동의하거나 하지 않기에는 솔직히 모르는 것이 너무 많다고 여겨 판단내릴 순 없지만, 나름 생각해볼 만한 가치가 있는 주장인 것 같다. 결국 어떤 틀을 만들든 그 밖에서 의식이 참/거짓을 판단해줘야 할 문제들이 존재한다거나, 증명 가능성이 참보다 더 좁은 범위의 개념이며 참인 성질들은 그 자체로서 세계에 존재할 것이라거나 하는 얘기들이 책에서 나온다. 그리고 이 중 하나라도 의도를 넣어 해석하는 걸 허락한다면 결국 의식에 계산을 초과하는 어느 정도의 특권이 있다는 걸 인정하게 되는 것 같다.


하지만 그런 생각을 하다가도, 데닛의 <의식의 수수께끼를 풀다> 같은 책을 생각해보면 또 묘한 생각이 든다. 의식을 하나의 동떨어뜨려 다룰 수 있는 것으로 가정하고 의식 문제를 접근하는 것이 기나긴 오해의 시작이었다 하는데, 펜로즈가 의식에 부여하는 특별함이 그런 비판에서 빗겨갈 수 있을까 싶은 탓이다. 


<황제> 서두에서 비판했던 행동주의적 접근과 데닛의 접근이 어느 정도 유사성-의식처럼 행동하는 것처럼 보이면, 그것은 의식이다-은 있지만, 데닛이 지적했듯 우리는 인간을 취급할 때 그런 식으로 취급하지 않던가. 하지만 그건 비슷한 인간으로 보이면 해부학적으로 구조도 대부분 비슷하다는 과학적 지식을 토대로 하고 있기에 같은 케이스로 둘 수 없다는 반박이 나올 것이라 예상이 간다. 그렇지만 우리가 사람을 ‘인지적 좀비’로 취급하지 않는 건 그런 지식을 토대로 한 게 아닌데 왜 의식에 대해선 그렇게 빡빡하게 구느냐 하고 반박할 수도 있을 테고…


복잡한 이야기다. 

Writer

형이상학적

글 잘 쓰고 싶다

comment (1)

SH 19.09.06. 18:00
실체에 이르는 길 ^^ㅣ발 개에바야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스포일러
59 한국 스포일러가 있는 리뷰일 경우 Admin 2014.03.27. 950 YES
58 일본(해외) 구/신약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 이 작품 500편에 가까울 정도로 팬픽써온 팬의 입장에서 에이틴 2014.04.27. 1479 YES
57 일본(해외) 아마기 브릴리언트 파크 1,2권 감상 (1) 아님이 2014.05.05. 3186 YES
56 한국 까치우님이 보내주신 류호성 작가님의 '손만 잡고 잤습니다' 1권 감상 에이틴 2014.06.07. 1529 YES
55 한국 노벨 배틀러-라이트노벨은 예술이 될 수 있는가? (1) 메르크뷔어디히리베 2014.09.21. 1262 YES
54 한국 『반쪽 날개의 종이학과 허세 부리는 니체』감상 소라미치 2015.03.08. 960 YES
53 일본(해외) 룸넘버.1301 소감 타임머신 2014.05.10. 1713 YES
52 일본(해외) [나는 친구가 적다] 쿠스노키 유키무라 캐릭터에 대해서 (2) file 소라미치 2015.03.29. 5818 YES
51 한국 반쪽 날개의 종이학과 허세 부리는 니체 감상 (1) MIN 2016.02.04. 1348 YES
50 일본(해외) 가든 로스트 file 까치우 2016.11.14. 614 YES
49 일본(해외) 케무리쿠사 - 있을법한 세계 (1) file 네크 2019.03.15. 232 YES
48 한국 [망겜의 성기사] 재밌습니다 (1) 형이상학적 2019.07.26. 142 YES
47 일본(해외) <개구리> - 모옌 (1) file 형이상학적 2019.08.07. 60 YES
46 한국 [감상] 반쪽 날개의 종이학과 허세 부리는 니체 (1) file AERO 2015.02.24. 1325 YES
45 한국 「피구왕 서영」 독후감 file 까치우 2019.07.28. 57 YES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4'이하의 숫자)
of 4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