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Metaal Soul - Prologue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21:39 Dec 01, 2010
  • 4134 views
  • LETTERS

  • By 피덕후

 라스 울리히 [메탈리카]

 Q. 밴드에서 보컬, 베이스, 기타, 드럼 중 어느 것이 가장 중요한가?

 A. 그건 자식이 넷 있는데 어떤 자식이 더 소중하냐고 묻는 것과 같다.

 

 어 떤 종류의 음악을 듣느냐는 질문을 받았을 때, 만약 질문자와 대답자의 취향이 같다면 분명히 재밌는 이야깃거리가 될 것이다. 음악은 그야말로 나와 너를 이어 우리를 만들어주는 최고의 수단인 것이다. ‘사랑한다.’라는 간단한 네 글자도 노래로 만들어 부르면 더 감동을 하듯이. 그 위대한 ‘음악’이라는 녀석도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서정적인 발라드에서 격하게 요동치는 록까지. 또한, 클래식 음악까지 추가된다면 음악의 세계는 무궁무진하다.

 

 나 는 메탈을 좋아한다. 아마 이런 사람들은 극히 드물겠지만 엄연한 내 취향이다. 절대로 존중해주길 바란다. 메탈을 하기 위해, 기타를 하기 위해 초등학교 3학년 때인가부터 포크 기타를 잡았고, 각종 대회를 휩쓸었다. 사실, 메탈이 하고 싶어서 초등학교 때 시작한 건 아니었겠지만 아무튼. 지금 현재 3년째 정말로 메탈을 하고 있다. 밴드부가 유명하고 잘 되어 있다는 공부중학교(…)에서 인생의 첫 밴드를 시작하려 한다. 입학하고서 꼭 일주일 뒤. 지금. 나는 오디션을 보기 위해 어깨에 기타를 메고 서 있다. 머리에 외운 악보를 다시 짚어가며 최종 점검을 하고 있다. 오디션은 한 달 동안 계속되며, 두 번 볼 수가 있다는데, 20명은 되어 보이는 기타 지원자 중에서 붙는다는 건 절대 쉽지만은 않을 것 같다. 대체 왜 음악을 하는 중학교도 아닌데 이렇게 지원자가 많은 거야?!

 

 “다음 들어오세요!”

 

 기 타를 다시 메고, 손에 잔뜩 있는 땀을 닦고, 케이블로 기타와 앰프를 연결했다. 내가 연주할 곡은 Dream Theater의 'The Dark Eternal Night'로 정했다. 집에서 잠깐씩 하는 연습을 지켜보시던 어머니는 대체 그렇게 어려운 곡을 할 이유가 뭐가 있느냐며 혼을 내셨지만, 이게 내 꿈인걸. 그래도 무리하게 거의 9분에 가까운 곡을 연주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라 그만두었고, 하이라이트 부분에서 시작해 끝까지 하기로 했다. 가볍게 가운데 도부터 두 옥타브 도까지 손가락 운동을 했다. 그리고는 음악을 켰다. 약 3초간 리듬을 타던 나는 이내 속주를 시작했다. 내가 뭘 하는지, 심사위원들이 어떤 반응으로 지켜보는지는 전혀 중요하지 않았다. 그저 'The Dark Eternal Night'라는 음악의 감에 충실할 뿐이다.

 

 약 간의 예열을 마친 후 솔로 파트가 나왔다. 나는 마음을 가다듬고 높은 시에 손가락을 갖다 댔다. 마치 바람에 흩날리는 민들레 씨앗같이, 내 손가락은 6개의 줄 위에서 놀아났다. 내 시선은 한 자리에 고정되어 있었다. 분명히 프로 연주자라면 우습게 연주하겠지만 난 아직 초보자니까. 드디어 내가 가장 힘들어하는 부분이 왔다. 나는 눈을 이리저리 움직였다. 이게 일렉기타의 멋이라면 멋인 크로매틱! 어쩌다 보니 살짝 현을 제대로 누르지 못해 맑은소리가 나지 않았다.

 

 그 렇게 내 생에 가장 긴장됐던 연주가 끝이 났다. 오디션 생들은 왠지 모두 오디션 실에 들어와 있었고, 아직 다 가시지 못한 기타의 소리가 앰프에서 사라져갈 때쯤, 박수소리가 들려왔다. 어떤 대회에서도 이런 정도의 갈채는 받아보지 못했다! 내가, 내가 이런 곳에서 갈채를 받다니!

 

 그리고 심사위원 중 드럼을 맡고 있다는 2학년 형이 웃으며 말했다.

 

 “좋아요, 1학년 4반 한성진 군. 합격입니다. 세컨드가 뽑히면 따로 연락드리죠.”

 

========


공부중은

共富중학교.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39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493
78 프롤로그! 알리바이를 만들어드립니다. (1) rook 2010.11.11. 3666
77 연재 [상냥한 요한과 말라깽이 노스페라투] NIGHT 2. 흡혈귀 ~ 전야 (3) 타니아 2010.11.04. 3677  
76 프롤로그! 비문증 아카사 2010.11.03. 4390  
75 연재 [상냥한 요한과 말라깽이 노스페라투] NIGHT 2. 흡혈귀 ~ 전야 (2) 타니아 2010.11.03. 3514  
74 프롤로그! 베로니카의 수집품 타니아 2010.11.02. 3325  
73 연재 [상냥한 요한과 말라깽이 노스페라투] NIGHT 2. 흡혈귀 ~ 전야 (1) 타니아 2010.11.02. 3551  
72 연재 [상냥한 요한과 말라깽이 노스페라투] NIGHT 1. 꿈 타니아 2010.11.02. 3462  
71 프롤로그! 수능 16일인지 17일인지 앞두고 정줄놓고 씀 (2) 모트 2010.11.02. 3329
70 프롤로그! 먼치판소! (1) 싱글러 2010.11.01. 3864
69 프롤로그! 누구도 UFO를 믿지 않는다 (1) 노유 2010.10.25. 3284
68 프롤로그! 쉿독Shit dog rook 2010.10.24. 3599  
67 프롤로그! 판타지 소설 (3) 칸나기 2010.10.19. 6011
66 프롤로그! 제목은? 죽었어 (2) Wishes 2010.10.08. 3404
65 프롤로그! 살인을 하지 않는 살인마 rook 2010.09.29. 3673  
64 자유 [라노먼트]라노먼트 마감, 인기투표 시작합니다. (3) 엔마 2010.09.19. 3885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62'이하의 숫자)
of 62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