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2)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16:34 Apr 19, 2013
  • 13149 views
  • LETTERS

  • By Leth
협업 참여 동의

 학교 제일의 독설가가 두꺼운 책을 옆구리에 낀 채 양호실을 나가자 주변이 조용해졌다. 갑자기 긴장감이 풀려서 침대에 걸터앉았다. 상대하는 것만으로도 피곤해지는 녀석이다. 한숨을 쉬며 흐트러진 교복을 고쳐 입던 중 왼쪽 가슴에 있는 ‘이 시 호’라는 녹색 이름표와 새를 모티브로 한 학교의 인장이 새겨진 은빛 배지가 눈에 띄었다.
 괜히 기분이 씁쓸해졌다.
 방침을 바꾸기 전에는 금빛 배지밖에 없었지만 지금은 다르다. 이 은 배지는 일반 학생과 ‘우리들’을 구분하기 위한 표식이다. 단지 구별을 위한 표시지만 이것은 낙인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교내에서는 반드시 이 배지를 착용해야한다는 교칙은 솔직히 별로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차별과 편견을 없애기 위한 구분’이라고 할지라도 내면이 미숙한 학생들에게는 민감하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도 그런 무리들 중 하나다.

-정상이 아니다.

 별로 크게 이상하다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나에게도 분명 ‘증상’은 있다. 집에서 가까울 뿐이어서 온 학교지만 상담과정에서 난 이쪽으로 분류됐다. 나 같은 경우에는 증상을 자각하지 못 한다는 모양이다. 덕분에 난 상담사들이 하는 말을 전혀 알아듣지 못 했다. 오히려 내가 왜 정상인이 아닌지 항의했다. 그렇다고 원망하고 있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다. 이 배지를 달고 있어도 웬만한 녀석들은 의외로 평범하다. 어렸을 때부터 지내온 요한에 비하면 새 발의 피 수준이다.
 생각해보니 이건 내가 익숙해져있는 것뿐인가? 혹시 이게 내가 비정상인 이유?
 쓸데없는 생각을 하다가 코 주변에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그러고 보니 휴지를 빼냈을 뿐 깨끗이 씻지 않았다. 청결에 심히 문제가 있다.

“일단 세수라고 해야지.”

 하며 자리에서 일어난 그 순간-매우 자극적인 향기가 코를 찔렀다.
 찡 하는 아픔이 콧속을 맴돈다. 코 안 쪽 상처가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언가 날카로운 것이 들어온 것 같은 아픔이다. 묘하게 데자뷰를 느꼈다.
 맡아본 적이 있는 향기다. 거부할 수 없는 유혹적인 향이 나를 이끈다.

“뭐야! 최근에는 잠잠했는데!”

 코를 감싼 채 다급하게 하나뿐인 출구로 향했다. 얼른 이 자리를 빠져나가지 않으면 ‘귀찮아진다.’ 그런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아니, 확신이 섰다. 하지만 급히 양호실의 문을 열자 향기가 더욱 강해졌고 코는 더욱 고통스러워졌다.

“크윽!”

 바로 양호실을 나온 그 때

“꺄앗!”

 가슴 쪽에 무언가가 부딪쳤다. 그와 동시에 코를 감싸 쥐고 있던 손에서 익숙한 감촉이 느껴지며 아픔이 멎었다. 그 의미를 아는 나는 한숨을 쉬며 손을 내려놓았다.
 이미…늦었다.

“히익! 죄, 죄송함다! 죄송함다! 죄송함다!”

 한 가지 사실을 체념한 후 난 주변 상황을 파악했다. 입학식이 끝난 학생들이 교실로 돌아가고 있는 도중인 게 보였고 이목은 내 쪽에 쏠려있었다. 이쯤에서 가슴에 부딪친 게 무엇인지를 확인했을 때 난 그 자리에서 굳었다.

“꺄악! 또 코피가 철철! 저 부딪친 검까?! 또 저질러 버린 검까?!”

 예능에서 캐릭터 만들기 용으로나 써먹을 법한 특이한 말투로 허둥지둥 어찌할 바를 모르며 주저앉은 채 손을 마구 휘젓고 있는 것은 작은 소녀다. 크게 봐야 중학생이다.
 혼란스러워하는 커다란 눈과 붉게 물든 뺨, 전혀 정리가 안 돼 이리 저리 삐져나온 갈색 머리카락은 주저앉은 자세에서 바닥에 닿을 정도로 길다. 다리를 감싼 검은 스타킹은 올이 나가 있는데 당황한 나머지 교복 치마가 상당히 위험한 부분까지 올라가 있는데도 전혀 수습하지 못 하고 있었다.

“분홍색.”

 기억에 있는 색깔이었다. 내 중얼거림에 조금 정신을 차린 소녀는 자신의 치마를 보고 비명을 지르며 재빨리 자리에서 일어났다. 주변 학생들이 술렁인다. 나뿐만 아니라 지나가던 대부분의 남학생들이 다 봤으리라.

“우으으! 이래서 전 안 되는 검다. 오늘 같은 날 이런 색깔은 미스매칭이었던 검다.”

 그쪽을 신경 쓰는 거냐? 라고 심히 딴죽을 걸고 싶었지만 건드리면 폭발할 것 같이 붉어진 얼굴을 봐서 정면으로 말하는 것은 사양했다.

“신경 쓰지 마. 네 탓이 아니야.”

 거짓말이지만

“아님다! 제 탓임다! 아침에 전력으로 받아주신 선배님의 은혜를 이런 식으로 갚다니! 전 천하에 나쁜 사람인 검다!”

 눈물까지 글썽이며 고개를 숙이는 소녀. 솔직히 여자애로써 말투가 좀 아니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그것 역시 보류해두었다. 지금 이 분위기에서 할 대화가 아니다. 일단 상황을 진정시킬 생각으로 입을 열었다.

“일단 조금 있다 얘기하지 않을래? 이거 씻으러 가야해서.”

“아앗! 죄송함다! 바로 따르겠슴다!”

“남자 화장실까지 따라올 필요는 없지 않을까?”

 이 애 뭔가 이상하다. 혹시나 해서 이름표 쪽을 살펴보자 은빛으로 빛나는 배지가 보인다. 예상대로다. 무슨 증상인지를 몰라도 ‘이상자’다. 확실히 언행부터가 평범하지 않다.

“저기, 얘기할 게 있으면 이따 얘기하자. 교실로 돌아가야 하잖아?”

“아! 네! 선배님 말씀을 따르겠슴다!”

“그럼 점심시간에 양호실 앞에서 보자고."

 이후 난 도망치듯이 화장실로 향했다.
 이것이 나 이시호와 소녀-유하임의 정식적인 첫 조우였다.

Writer

Leth

Leth

히스이후돈보쟈바뷰드곤~!!!!

comment (1)

Rogia
Rogia 13.04.21. 02:02
오... 이상한 아이들만 모여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걸까 궁금하네요.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589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260
392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2) Leth 2013.05.01. 15024  
391 연재 절름발이 늑대 이야기 프롤로그 3편 이시하 2013.04.30. 3684  
390 연재 절름발이 늑대 이야기 프롤로그 2편 이시하 2013.04.28. 3379  
389 연재 도나도나 불쏘시개 2013.04.27. 3768  
388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1) Leth 2013.04.27. 14985  
387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6) Leth 2013.04.26. 13378  
386 연재 절름발이 늑대 이야기 프롤로그 1편 (1) 이시하 2013.04.25. 3486
385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5) Leth 2013.04.24. 12572  
384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4) Leth 2013.04.23. 13494  
383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3) Leth 2013.04.22. 13184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2) (1) Leth 2013.04.19. 13149
381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 Leth 2013.04.18. 12678  
380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 <프롤로그> Leth 2013.04.18. 3222  
379 자유 THE Beast kira1350 2013.04.13. 3083  
378 자유 [중편]사제지간-2 miiin 2013.04.13. 3871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59'이하의 숫자)
of 59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