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우주선에 소각로 하나 놔드려야겠어요

by 네크 posted May 03, 2017 (00시 04분 12초) Letters cou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협업 참여 동의

 

"저희 우주선으로 말씀드리자면 다른 우주선과 달리 이시무라 컴퍼니에서 제작된 ICT-1882 소각로가 구획마다 1기씩 배치되어 있습니다. 넓이 2평방미터, 높이 2미터의 이 소각로는 전방향에서 고온의 플라즈마를 균일하게 배출, 그 어떤 크기의 어떠한 물질이라도 10초 내외에 거뜬히 섭씨 4천도 가량으로 가열, 소각시키죠.

 

소각 과정에서 발생된 폐기물은 버튼 하나만으로 우주공간에 사출할수 있으며, 온도를 조절하여 특정 물질만을 소각하고 특정 물질은 놔둘 수 있습니다. 소각 과정에서 이용되는 산소는 소각로 내부 체계에 저장된 물을 전기분해해 자체 이용하기에, 우주선 내부의 산소 소비에 대해선 걱정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이는 동력원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시무라 컴퍼니가 자랑하는 자체동력원이 각 소각로 내에 내장되어있으며, 때문에 선체 동력이 나가더라도 소각로 작동에는 전혀 문제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내장된 동력원이 방전되는 것 또한 걱정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소각시 발생하는 잔존 열에너지를 보존, 저장하여 이후의 소각에도 사용하기 때문이죠.

 

무엇보다 이시무라 컴퍼니의 ICT-1882의, 그리고 저희 우주선의 자랑이라고 할 수 있는건 바로 소각 제어 시스템입니다. 어떤 상황에 처해있더라도 간단한 조작만으로 소각로를 조작가능하며, 소각로가 있는 소각실 내외부에 조작 시스템이 비치되어 있기 때문에 어느 곳에서라도 소각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잠깐만, 잠깐만요."

 

"아, 무엇이 궁금하신가요, 선장님?"

 

"뭐가 궁금하냐뇨. 아니… 소각로를 대체 어디에 쓰라는건가요? 우주선에 실리는 모든 물자는 사용 후 재활용될수 있는 구조와 재질로 제작되어 탑재되며, 개개인의 노폐물 또한 정화되어 재이용되는 판에, 소각로가 왜 구획마다 하나씩 있는겁니까? 아무리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시켰다지만, 그럼에도 낭비라는건 변치 않죠. 우주 탐사는 매우 철저하게 계획되는거 아시잖습니까. 아무리 생각해도 공간낭비라고밖에 생각되질 않는걸요."

 

"그렇게 말하실줄 알고 있습니다. 실제로도 그렇게 생각하신 분들도 꽤 있었죠. 하지만 우주 탐사란 철저한 계획에 기반된 가능성의 모험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여기서 말하는 철저한 계획이란, 알수없는 미지의 불확실성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뜻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러니까, 그 불확실성이라는게 대체 뭐죠?"

 

"그, 있잖습니까."

 

"?"

 

"에일리언이라는 옛 영화를 보신 적 있습니까?"

 

----------------

 

"허억… 허억…"
 

"허억… 선장님… 이래도…"

 

"허억…"

 

"소각로가… 잘못…"

 

"아, 시발… 허억… 알았다고… 알았으니까… 가서 물이나 가져와…"


자유연재

소설을 쓸 수 있는 자유연재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음대로 게시글 보호 기능을 추가하였습니다. 1 file Admin 2015.12.16 1798
공지 마음대로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260
공지 마음대로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3920
707 단편 여고생비 아님이 2017.09.03 36
706 자유 안녕, 시니 003,+004 반척수 2017.08.13 35
705 연재 망각하는 작가와 인형의 도시 - 2/30 플칸 2017.08.04 24
704 연재 망각하는 작가와 인형의 도시 - 1/30 플칸 2017.08.03 35
703 연재 하얀악마 컨알 2017.07.01 52
702 단편 학생회실에서 캘빈 2017.06.30 57
701 자유 안녕, 시니 002 반척수 2017.06.27 33
700 단편 냉혈한 S씨 삼치구이 2017.06.24 35
699 자유 걷는 성, 하얀 마녀 이야기 1 네크 2017.06.19 80
698 자유 송이밀빵 이야기 1 네크 2017.06.11 59
697 연재 아저씨 뭐하세요! 외전 : 행복한 왕자는 선인(善人)으로 하여금 존재하는가. file Project_So 2017.05.23 3771
» 자유 우주선에 소각로 하나 놔드려야겠어요 네크 2017.05.03 104
695 연재 안녕, 시니. (프롤로그~1장,001) 반척수 2017.04.28 54
694 단편 예기치 못한 에러 네크 2017.04.24 98
693 단편 엠폴리오를 기억하라! 네크 2017.04.15 151
692 단편 아저씨 뭐하세요! 1 - EX. 벚잎 사이를 춤추며. file Project_So 2017.03.22 246
691 연재 아저씨 뭐하세요! 3 – P. Prologue Project_So 2017.03.01 123
690 단편 예언하는 후배와 방황하는 선배 녹색소화기 2017.02.21 130
689 연재 아저씨 뭐하세요! 2 – EX. Renascia. Project_So 2017.02.21 109
688 단편 그대는 봄날의 꽃 티로백 2017.02.20 1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