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판프대]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19:52 Nov 02, 2018
  • 70 views
  • LETTERS

  • By 파모똥
협업 참여 동의

별로 복잡하게 이야기하고 싶지는 않다. 세상에는 기이한 일이 참 많고, 그중에는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도 수두룩하다. 대개 좆같은 일들이 그렇다.


멀쩡히 대학 새내기 라이프를 즐기던 내가 갑작스레 이런 모습, 이런 꼴이 된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거다. 


자, 더 자세히 말하자면. 나는 금발의 소녀 뱀파이어가 되었다.


등에는 날개대신 나뭇가지와 보석이 달려있고 머리에는 샤워캡을 썼다. 동방프로젝트에 나오는 플랑도르 스칼렛이라는 녀석과 완전히 똑같은 모습이다.


그러나 멀쩡한 20대의 남자가 아다조차 못 땐 채 불알이 적출당한게 기이한 일이라면.


좆같은 일은 따로 있다.


"울어봐. 울어서 네 순수를 증명해."


아무래도 나는 플랑도르의 몸으로 월야환담의 세계에 떨어진 것 같다.


시발.

comment (1)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534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205
단편 [판프대] (1) 파모똥 2018.11.02. 70
704 단편 [라흡대] 희망이 빛나길 (1) 청풍명월 2018.10.17. 71
703 단편 지키는 자 (1) 네크 2018.10.11. 39
702 단편 생각보다 쉬워요 (4) Rogia 2018.10.01. 105
701 단편 마리아는 전능해! 녹색소화기 2018.09.04. 82  
700 단편 오늘 밤은 집에 돌아가고 싶지 않아 (1) 네크 2018.08.17. 103
699 단편 Call me Ishmael(完) (7) 이억수 2018.07.31. 425
698 단편 위하여! 네크 2018.01.30. 157  
697 단편 마지막 늑대 네크 2018.01.30. 172  
696 단편 경멸하는 이야기 네크 2018.01.17. 193  
695 자유 겨울음악 AERO 2017.12.31. 131  
694 자유 농기구를 든 리무진 운전사 - 예상치 못한 흐름 먹는비누 2017.12.18. 103  
693 연재 농기구를 든 리무진 운전수 - 첫번째 전투와 뒷이야기 먹는비누 2017.12.11. 106  
692 연재 농기구를 든 리무진 운전사 - 권위적과 나른함의 사이. 그리고 약간의 상식 먹는비누 2017.12.11. 173  
691 연재 농기구를 든 리무진 운전사 - 만남은 이렇게, 순탄치 않게 먹는비누 2017.12.11. 117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54'이하의 숫자)
of 54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