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연습)행진곡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18:19 Jul 16, 2019
  • 47 views
  • LETTERS

  • By 넷컴
협업 참여 동의


광장은 조용했다.

가난한 겨울에 배를 비웠기 때문일까,

잔인한 폭도들이 코앞에 있었기 떄문일까,

왕의 마차가 군대와 함께 들어섰기 때문일까,

왕과 그 군대는 그저 광장을 지나고 있었다.

모인 사람들이 조용했다


아이가 마차앞에 섰다

아이는 마차 앞에서 가족을 살려내라 외쳤다.

마차가 멈추고 왕은 그 말을 들었으며,

커튼이 열리고 왕은 광장을 살폈으며.

왕이 기적적이게 구름을 걷히고는 말했다.


"마음에 드는군, 출발해."


마차가 아이를 찢었다.


광장은 조용했다

왕의 군대가 있었기 때문일까

지금의 기적이 너무나 이질적이었을까

너무나 강렬한 분노 때문일까

광장이 조용했기에

누군가의 외침은 선명했기에


"왕에게서 나라를 구해라!"


광장이 술렁였다

사람들이 망설였다

누군가는 외쳤다


"왕을 죽여라!"


그러자 사람들이 외쳤다

그러고 광장은 시끄러웠다.

나는 외쳤다


"미친 왕을 죽여라!"


그러자 광장은 나아갔다.

그리고 군대가 나아갔다.

왕은 마차를 돌렸다.


모인 사람들은 왕에게 나아갔고

군대는 사람들을 죽여나갔다

저멀리 왕이 서있는곳

그곳은 붉은 바다였다.

하늘에서는 붉은 비가 내리고

광장은 시끄러웠다


Writer

넷컴

ㅇㅇ

comment (1)

까치우
까치우 19.07.20. 19:41
가사 느낌이 나네요

스토리텔링은 소설이든 음악이든 참 매력있죠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46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502
812 이벤트 [판프대]E급이 너무 강함 뉴비망생 2019.08.24. 57  
811 이벤트 [판프대] 이세계에 소환되었다 asasds1234 2019.08.24. 130  
810 자유 [판프대] SSS급 마약상인 키위 2019.08.24. 77  
809 이벤트 일곱 번째 프롤로그 대회 여는 글입니다. (5) file 까치우 2019.08.24. 99
808 자유 흉성과 와일드 헌트 1화 (1) mr테이블 2019.08.15. 20
807 자유 애프터글로우 #12 (3) Naufrago 2019.07.29. 83
단편 (연습)행진곡 (1) 넷컴 2019.07.16. 47
805 단편 자살소녀 完 (2) 이억수 2019.07.13. 62
804 단편 [판드대] 레어의 용도변화와 자율형사립고의 전통 샤이닝원 2019.07.11. 24  
803 자유 달편지 하 이르그 2019.06.20. 18  
802 단편 달편지 중 이르그 2019.06.14. 18  
801 단편 달편지 상 이르그 2019.06.14. 30  
800 단편 하지 네크 2019.06.12. 15  
799 이벤트 제6차 프롤로그 대회 닫는 글입니다. (2) file 까치우 2019.05.20. 95
798 프롤로그! [판프대 올리려 했는데 까먹음] 아싸녀한테 작업 치는 방법 스카포레 2019.05.20. 33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62'이하의 숫자)
of 62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