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연재-[장국영]★☆유택정휴(儒澤鄭烋)☆★ 도무지 알 수 없는 암연이 드리운다.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11:21 Dec 05, 2019
  • 3 views
  • LETTERS

  • By 신나현
협업 참여 동의

멀리서 들려오는 쇠가 부서지는 소리에 장은 깨어났다.



"정씨인가?"




그는 듣고 있었다.


고개숙여 나지막히 말하는 것이 버릇이었던 정의련은 소녀와 같은 낭랑한 목소리로 그의 하고싶은 말들은 털어놓았다.


"오늘 제가 마천루 한복판의 공랑에서 한쪽 코너의 박스에 놓여져있던 그 큰 장대를 더 높이 들려고 할 때, 아무도 보고 있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의련이가 나를 보고 있었단 말입니다. 따라서 저는 의련이가 저를 좋아하고 있는게 아닌가 생각했죠. 아무래도 수상하다 여겨 그녀에게 다가가서 귓속말로 속삭였단 말입니다. '너, 나 좋아해?' '응, 그래!' 그리고 우리는 조우대로 밖에 갔어요. 하차이나 그렇단 말이예요."




경을 치던 그는 그 말에 놀라움을 금할 수가 없었다. 휴정을 하고 돌아온 탁영감이 옆에서 그의 내리깐 눈을 조금 움직이며 아무말도 없이 궐련에 불을 붙이고는 연기가 사방으로 흩어지자 매주업자 김은 새로운 술을 까기 위해 잠시 라이터에 불을 붙이더니만 라벨에 붙은 암표를 조금씩 떼어내다가 드문 스티커의 파편들을 붉어진 눈시울을 통해 바라보아 이것이 진짜 술임을 확인한 후 결에게 주었다. 그는 태업을 달성한 노동자들의 힘을 믿었다.





오륜기는 펄럭이고 있었다.



중국 베이징 올림픽이 마차를 끌고가는 협에게는 더이상의 기력의 의미를 주지않아보여라 말하지 말아야할 것이라 하는 것은 조금후의 사마란치의 발표가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는 유는 모든 것을 놓고 군을 떠났다.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665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279
882 연재 차은택과 정경화 (1) update 신나현 1일 전 5
881 연재 연재-[장국영]★☆재결총아(財結總兒)☆★ 원결해야 할 것은 남아있다. 신나현 1일 전 11  
연재 연재-[장국영]★☆유택정휴(儒澤鄭烋)☆★ 도무지 알 수 없는 암연이 드리운다. 신나현 1일 전 3  
879 연재 연재-[장국영]★☆간찰재협(干擦才峽)☆★ 나도 안 만나봤겠지. 신나현 1일 전 2  
878 연재 연재-[장국영]★☆무협장풍(武狹贓風)☆★ 그 바람의 끝은 어디인가? 신나현 1일 전 3  
877 연재 [떼계산]1장-1편-가◆왜 일찍 일어났니?◈ 신나현 3일 전 5  
876 연재 [지기 펠리즈]1편-라●같이 영원을 꿈꾸던 제국주의 로봇들■ 어릴때커뮨 6일 전 6  
875 자유 모이라이 #1 (1) update Naufrago 2019.11.30. 10
874 연재 [지기 펠리즈]1편-다●영원의 제국 하, 그곳의 피안■ 어릴때커뮨 2019.11.27. 7  
873 연재 [지기 펠리즈]1편-나●제국주의가 내게 남긴 것■ 어릴때커뮨 2019.11.26. 6  
872 연재 [지기 펠리즈]1편-가●제국주의의 자본에 맞서서■ 어릴때커뮨 2019.11.26. 10  
871 자유 다이달로스 #6 (1) Naufrago 2019.10.17. 65
870 자유 [판사대] nor 2019.10.10. 49  
869 자유 [판사대] 친구 (1) 딸갤러 2019.10.10. 72
868 자유 [판사대] 소꿉노예 (1) 폰은정 2019.10.10. 120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59'이하의 숫자)
of 59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