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브라운 베스 - 이가빈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09:32 Jul 10, 2010
  • 3389 views
  • LETTERS

  • By 사호.
스포일러 이가빈
주의사항 이주영
이가빈-브라운 베스 
하사호에서 리뷰이벤트 신청해서 받아서 읽게 된 라노베입니다. 
신생출판사 엔픽문고에서 출간된 [브라운 베스]는 
커뮤니티에서 알고 지내던 사람의 작품이라 더욱 기대를 가졌는데요. 
영 아니었습니다. 
흥미로운 세계관
매력적인 케릭터 
짜임새있는 스토리 
소설에서는 무엇하나 놓쳐선 안되는, 하나같이 중요한 요소들이겠지요.
하지만 저것보다 더 중요한건 바로
독자로 하여금 뒷페이지를 넘기게 만드는 흡입력이라고 전 생각합니다. 
세계관,케릭터,스토리가 아무리 잘나봤자 
독자가 안 읽으면 말짱 도루묵이거든요. 
이미 출간해서 성공한 작품도 있는, 인지도 있는 작가라면 
앞에 내용이 재미없어도 꾹 참고 읽겠지요. 
수상작품이 있는것이라면, 수상한 심사위원들의 안목과
그 상의 이름값을 믿고 쭈욱 보겠지요. 
베스트셀러를 낸 출간사라면 
편집부를 믿고 보겠지요. 
하지만 브라운 베스는 어디에도 포함되지 않습니다. 
(사실, 이가빈 작가님은 이미 소설 출간한 경력이 있는 작가이지만 
 성공했거나, 유명세 있는 분은 아니시죠. 죄송하지만;)
그럼, 독자를 사로잡는 무언가가 있었어야 합니다. 
안타깝게도, 브라운 베스에는 저로 하여금 뒷페이지를 넘기게 만드는 
그 어떠한 매력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스팀펑크-미신이 실존하는 대체역사물 세계관?
이건 작가의 홍보가 없었으면 완독하고서도 이해못했습니다. 
리즈와 에드의 파트너쉽?
이건 완독하고서도 전혀 공감을 얻지 못했습니다. 
작가가 '이렇게해라'라고 하자  케릭터가 이렇게 움직이는 느낌만 받을뿐, 
둘 사이의 끈끈한 유대감이고 신뢰고 뭐고 전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게다가 작중에서 '자! 이 타이밍에 이렇게 보여줬으니 모에해라!'라고 대놓고 묘사되는 
인위적인 장면들은 어찌나 망측하던지. 
에드가 리즈 엉덩이 쳐다보고 가슴 쳐다보는 노골적인 성적묘사는 
짜증만 돋구세우고, 몰입을 방해하는 
최악의 묘사였습니다.
그리고 앞서 수많은 사람들이 지적한 리즈의 암울한 과거. 
[브라운 베스] 1편만 봐서는 전혀 공감이 안됩니다. 
암울한 과거를 가졌다고 
케릭터 성격마저 어두침침한 케릭터가 되라는 말은 아니에요.
하지만 적어도, 뭔가 떡밥이라던가 낌새는 있었어야 하잖아요. 
근데 사건 진행시에 갑툭튀 다른 케릭터의 입으로 '직접' 묘사되는 
'리즈는 불행한 아이에요'드립이라니. 
어처구니가 없죠. 
스토리?
전쟁죽인 적국의 스파이의 말을 곧이 곧대로 믿어버리고는 
스파이 말 따라 행동하는게 전부인 
정부요원이 두명씩이나 등장하는데 스토리고 뭐고 ㄱ- 
하사호 이벤트 리뷰용으로 받은거라서 
리뷰 쓰기위해 어쩔수 없이 읽었을뿐, 
소설의 재미는 하나도 없었습니다. 

Writer

사호.

사호.

달빠도 사람입니다. 존중점.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스포일러
16 한국 괴담갑 1면 : 괴담이 아닙니다 요봉왕 비취 100식 2010.08.23. 3129 오트슨
15 일본(해외) 검의 여왕과 낙인의 아이 laphyr 2010.08.23. 3979 스기이 히카루
14 일본(해외) 시간상인 - 불로불사, 팝니다 (1) laphyr 2010.08.23. 3734 미즈이치 케이
13 일본(해외) 거짓말쟁이는 여동생으로 삼는다 laphyr 2010.08.23. 3402 시미즈 마리코
12 일본(해외) 검의 여왕과 낙인의 아이 감상. (2) file k01980 2010.08.14. 4397 스기이 히카루
11 일본(해외) 도시락 전쟁 5권 엔마 2010.08.12. 4353 아사우라
10 한국 잃어버린 이름 감상 (1) 위래 2010.08.01. 5199 카이첼
9 한국 잃어버린 이름 감상 file bonedragon 2010.07.31. 3583 카이첼
한국 브라운 베스 - 이가빈 file 사호. 2010.07.10. 3389 이가빈
7 한국 브라운 베스 : 흐르는 역사, 흘렀던 역사 - 이가빈 요봉왕 비취 100식 2010.07.09. 3985 이가빈
6 일본(해외) 프시케의 눈물 - 시바무라 진 作 수려한꽃 2010.06.30. 5416 시바무라 진
5 일본(해외) 네거티브 해피 체인 소 에지 (2) file 아카사 2010.05.09. 4504 타키모토 타츠히코
4 한국 원고지 위의 마왕 - 최지인 作 (2) 수려한꽃 2010.04.30. 6274 최지인(크로이츠)
3 일본(해외) 하느님의 메모장 1권 감상평 (2) file 칸나기 2010.04.19. 4072 스기이 히카루
2 일본(해외) 로큐브! 1권 감상평 (4) 칸나기 2010.04.19. 4201 아오야마 사구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10'이하의 숫자)
of 10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