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문학소녀 견습생의 졸업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03:03 Mar 05, 2012
  • 5200 views
  • LETTERS

  • By 엔마

a0015118_4eebc718c0cf9.jpg


문학소녀, 외전격인 견습생 시리즈의 3권 '졸업'.


책을 읽으면서 이런 감정을 가진게 얼마나 오래 되었을까.

어떤 책이든 시시한건 없고 다 각각의 가치를 가졌다고 평소 생각하고 있었지만,

그래도 이 이야기는 특별했다.


읽는 내내 가슴이 울리고 조이는 감정.

하나하나 가벼운듯 하지만 그저 흘릴 수는 없었던 문장들.

이런 이야기를 읽고 나면 이제 어떤 것을 읽을 수 있을까.


등장인물 한명한명의 마음이 함께 울리고, 흔들리며 충돌한다.

서로의 생각과 감정이 그야말로 돌풍처럼 희날리고 있다.

아, 아쉽고 아쉽다. 그리고 행복하다.




+트위터에서.

@hsnut

"제가, 이노우에 미우이기 때문입니다." - 「'문학소녀' 견습생의 졸업」에서. 

이 한문장이 나오기까지의 수많은 감정들을 생각하게 된다. 강해졌구나. 정말.

10:17 PM - 3월 4일


Writer

엔마

엔마

금발소녀가 나오는 판타지 일상물이 읽고 싶어요.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12'이하의 숫자)
of 12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