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판프대] 유령의 노래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15:01 Aug 24, 2019
  • 54 views
  • LETTERS

  • By 뭇1찌
협업 참여 동의

"노무현은 살아있다."


녀석은 또 시답잖은 소리를 했다. 한두 번 있는 일도 아니라서 나는 잠자코 있었다. 평소라면 저 혼자 주절주절 거리다 지쳐 말 것이었는데 날이 지나치게 더운 것이 문제였는지 놈이 선을 넘었다.


"그래야 너도 예은이를 다시 볼 것 아니냐?"


예은은 죽은 내 여자친구의 이름이었다. 칠까 참을까. 내 고민을 눈치챘는지 녀석이 화급히 화두를 돌렸다.


"아무튼 국밥이나 먹으러 가자고."


내 팔을 잡아 끄는 친구를 따라 장례식장 밖으로 나왔다. 간만에 보는 햇살이 따갑다. 눈살을 찌푸리고 흐르는 땀을 닦으며 걸었다. 얼마가지 않아 24시간 운영이라 쓰인 간판이 보였지만 녀석은 고개를 저었다. 최근에 찾은 맛집이 있다며 조금만 참고 가달라는 부탁이었다.


그래, 씨발. 할 것도 없는데.


나는 욕 한 번으로 참았다.

그러나 그 인내의 과정은 결코 짧지 않았다.


밀려오는 외로움을 참으며 체감 온도 삼십 팔도의 거리를 한 시간 동안 걸었다. 그런데 국밥집 문이 잠겨 있었다. 여름 휴가를 떠난다는 사과의 안내만이 휘갈긴 글씨로 동 떨어졌다. 내가 주먹을 말아쥐자 친구 놈이 웃었다.


"뭐가 그리 급해?"


녀석은 주머니를 뒤적여 열쇠를 꺼내더니 국밥집 문을 열고 들어섰다. 블라인드 내려진 내부가 어두컴컴해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녀석은 제 집 안을 걷는 것처럼 내 팔을 잡고 어딘가로 이끌었다. 지하실이었다. 


뭐하는 거냐고 물으려는 찰라 녀석이 내 입을 막았다.

그대로 손가락을 입가에 가져가 조용히 하라는 뜻을 내보인다.


팔을 붙잡고 계단을 내려간다. 귓가에서 익숙한 음색이 맴돌았다. 천천히, 천천히 가까워지는 지하실에서는.


드럼의 비트가 났다.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68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530
939 마음대로 ☆ [ 인디켓 참여 동의 ] 항목이 추가되었습니다 ★ (1) file 수려한꽃 2012.09.08. 82621
938 자유 접은 날개를 편 밤에 (1) Shirley 2012.03.25. 30624
937 자유 『자유롭게』게시판 규칙(2011.9.27) (4) Admin 2010.08.15. 19726
936 팬픽 [나와 호랑이님]나와 세희년(미완) (7) 로쉬크 2011.07.13. 18518
935 단편 함락 유희 (1) 티로백 2016.07.18. 17812
934 이벤트 [라제뒤대] 여동생과 오빠가 부모 몰래... '충격' (5) 나노 2012.06.04. 16315
933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4) (2) Leth 2013.05.07. 15145
932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2) Leth 2013.05.01. 15024  
931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1) Leth 2013.04.27. 14986  
930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3) Leth 2013.05.03. 14448  
929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4) Leth 2013.04.23. 13494  
928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6) Leth 2013.04.26. 13383  
927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3) Leth 2013.04.22. 13185  
926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2) (1) Leth 2013.04.19. 13150
925 단편 모기와 가설 (6) 위래 2010.05.09. 12708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63'이하의 숫자)
of 63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