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기니피그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02:21 Mar 25, 2020
  • 53 views
  • LETTERS

  • By 네크
협업 참여 동의



“이걸로 저도 명실상부한 생명공학의 권위자로군요?”


“그렇지. 축하하네.”


박사 학위장을 받으며 제리가 던진 가벼운 농담에, 투슈 교수는 흡족한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편애하는거냐고? 그럴수밖에 없었다. 근 5년간, 자신의 강의를 태어나서 처음 들어본 것처럼 경청하는 제리를 아끼지 않을 수는 없을테니까.


그리고 그렇게 생각하는건 투슈만이 아니었다. 제리가 수강한 다른 과목의 교수들이나 같은 연구실에서 연구를 진행한 다른 대학원생들도 제리에게서 힘을 얻고는 했다. 외모 때문이다고 우슷개소리로 떠들고는 했지만, 그 이상으로 뜨거운 제리의 지적 학구열이야말로 다른 이들에게까지 전해지는 활력의 원인임을 투슈는 짐작하고 있었다. 


그랬기에, 투슈 교수는 제리에게 아쉬움을 감출수가 없었다.


“정말로, 진행할건가?”


“물론이죠. 지난 5년동안 교수님에게 가르침을 받은건, 오직 토마스의 연구를 이어가기 위해서였습니다. 제가 여기서 멈춘다면 그의 희생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격이니 말이죠.”


토마스. 오래동안 잊을 수 없는 그 이름. 한때는 제리 이상으로 촉망받던 인재. 투슈는 아련한 울림에 주먹을 꽉 쥐었다.


“그를 생각하면 그만두게. 자네는 지금 토마스 이상의 연구자가 되었지. 자네의 실력과 인맥이라면, 자네가 원하는 연구는 뭐든지 할 수 있다네. 이 연구를 해야될 필요는 없네.”


“솔깃한 제안이로군요. 정말로요.”


제리가 말했다. 하지만, 투슈은 본능적으로 그 뒤에 따라붙을 말에 슬퍼할 것임을 예견했다.


“하지만 말씀드렸듯, 이건 제가 해야할 일입니다. 제가 아니라면 해내지 못할 일이구요. 인간의 유전적 결함은 세대를 거듭할수록 심해져가고 있습니다. 이를 해결하지 않은체 현 상황이 지속된다면, 근 백년 안에 조셉-윌리엄 증후군은 인류의 40퍼센트에게 발현됩니다. 가장 낙관적인 예측 모델이 40퍼센트를 이야기했다구요. 교수님도 아시잖습니까. 저와 함께 그 논문을 쓰셨으니까요.”


“…그야 당연하지. 하지만 증후군으로 인해 지능이 크게 떨어지는 인류가 등장하더라도, 자네같은 뛰어난 지능의 소유자가 존재한다면 위기는 충분히 극복 할 수 있다네. 당장의 연구를 위해 자네를 희생하는건, 인류는 물론 지구 역사상 가장 큰 손해가 될거란 말일세.”


투슈의 말에, 제리는 깜짝 놀란듯 눈을 크게 뜨고 입을 가렸다. 그리고, 그 문장을 곱씹어 삼키고서야, 눈을 감고 고개를 젓고는 입을 열었따.


“그렇게 말씀해주시니 기쁩니다. 전 그렇게 큰 존재가 아니긴 합니다만. 그리고, 교수님의 기대를 저버리지도 않을 겁니다. 연구가 완성되면 인류는 진정으로 새로운 위기를 극복하게 될테니 말이에요.”


“그리고 그 세상에 자네는 없겠지. 뛰어나고 명석한, 제리라는 연구자가 사라져있겠지.”


실망한 표정을 감추지 않은체 투슈 교수가 이야기했다.


“자네가 아니더라도 이 일을 해줄 사람은 많이 있…”


“하지만 제가 하지 않으면 안되는 연구기도 합니다. 토마스의 말을 떠올려 보세요.”


“토마스는 이제 죽었어!”


투슈 교수가 슬픔에 찬 목소리로 외쳤다.


“아뇨. 아직은 살아 있습니다.”


담담하게, 제리가 말했다.


“비록 조셉-윌리엄 증후군이 크게 진행된 상태이지만, 토마스는 아직 살아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연구를 완수할겁니다. 조셉-윌리엄 증후군의 치료제를 찾아낼겁니다.”


투슈 교수가 입을 굳게 다물었다. 무언가를 외치려고 했지만, 이내 포기한 모양이겠지. 이를테면, ‘넌 할 수 없어’ 같은. 하지만 투슈 교수는 내일 아침이 되면 해가 다시 떠오를 것임을 잘 아는 만큼, 제리가 치료제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 또한 잘 알고 있었다. 얼마나 걸릴지 알지 못하지만, 그라면 분명 해낼 수 있을테다. 


5년간 봐온 지도교수이기에, 더욱 더 잘 알수밖에 없었다.


“…꼭 자네를 쓰지 않아도 되네. 그래, 기니피그를 이용해서 임상실험을…”


제리가 고개를 저었다. 그럴거라, 이미 예측하고 있었다.


“제가 동족을 쓸 리가 없지 않습니까.”


제리가 담담하게 말했다.


“그건 비윤리적입니다.”


“하지만 전부터 써오던 방식이잖나. 빠른 세대교체와 강한 번식력은, 조셉-윌리엄 증후군의 자연 발생을 쉽게 시뮬레이션 할 수 있어. 그거라면…”


“챗바퀴를 돌 수는 없습니다. 증후군이 가져오는 유전자 변형은, 인간에게는 지능 저하를 불러오지만, 설치류에게는 지능을 향상시키는 결과를 낳잖습니까. 그로 인한 결과가 바로 저지 않습니까. 또 5년동안 새로운 수제자를 만드실 생각입니까? 또다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를 미루실 생각입니까?”


투슈는 머리를 짚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가장 윤리적인 방법은 연구자인 제가 제 스스로에게 임상실험을 실행하는 방법 뿐입니다. 그게 토마스가 생각한 방법이고, 교수님이 보고한 방법이며, 제가 동의한 방법입니다. 다른 수많은 기니피그와, 인간을 위해서요.”


투슈는 한숨을 내쉬었다. 제리의 말이 맞았다. 이 방법을 제안한건 다름아닌 교수 자신이었다. 지성이 충분한 동물에게 실험하기 위해서는, 피실험 동물로 하여금 스스로가 어떠한 실험에 이용되는지 이해할 수 있도록 충분한 교육을 제공한 뒤, 해당 개체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5년 전 제리를 처분하려는 이들을 설득 시킨 자기 스스로의 문장이었다.


그렇기에 지금 바로 이 순간만큼, 스스로가 원망스러웠던 적은 없었다. 제리는 해낼 것이다. 다름아닌 자신의 가장 뛰어난 수제자니 말이다.


그리고 그 순간 제리는 사라지고 말테지. 질병이 고쳐진 한마리의 기니피그가 되어서.


“교수님.”


제리가 말했다. 흰 코트를 입은 한마리의 기니피그는 어느샌가 투슈의 어께 위로 올라와 있었다. 안심할 수 있는 다정한 목소리로 이야기하며.


“실험을 시작하도록 해요.”

Writer

네크

네크

티-스토리 applejack.tistory.com

트위타 @nec092

게임 리뷰하는 팟캐스트 우물파는 게이머들의 리뷰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13'이하의 숫자)
of 13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