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판프대] 저, 오늘 결혼합니다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20:48 Jan 27, 2020
  • 47 views
  • LETTERS

  • By 저실장
협업 참여 동의

 저, 오늘 결혼합니다.



 삭막한 현대 사회에서의 결혼은 손해 보는 장사다. 내 자유를 구속하는 족쇄이자 짐 덩이를 얹고 사는 것, 그 이상 이하도 아닐 거라 생각했다.


 아니, 애초에 연애도 제대로 못 해봤는데, 결혼에 대해 생각하는 것은 사치다. 뭐, 그렇게 생각했었는데…….


 그런데 나, 오늘 결혼한다.

 예식장의 분위기는 들떠있으며 시끌벅적하다. 직원들은 모두 하나같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으며, 하객들은 저들끼리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나는 그 와중에 대기실에 숨어 그 누구와도 어울리지 못하고 있다.


 나를 위해 찾아오는 하객은 거의 없다. 친구는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이고, 부모님만이 밖에서 몇 없는 지인들을 맞이하고 있을 테니까.


 나라는 존재가 붕 떠버린 느낌이라고 할까. 이 곳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모두 다른 세상의 일인 것 같다.


 그렇게 혼자서 죽을 쑤고 있을 때, 직원 하나가 큼직한 가방 하나를 들고서 찾아왔다. 식이 곧 진행될 예정이니, 화장을 고쳐주겠다는 소리였다.


 “부탁드릴게요.”


 가볍게 고개를 숙이며 감사를 표한 나는 편한 자세로 의자에 앉았다.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이 또다시 낯설다.


 평생 입어볼 일이 없던 웨딩드레스를 입고 신부 대기실에서 메이크업을 받고 있는 나. 보고 있자니 기분이 이상하다. 한때는 어색했지만 이제는 익숙해진 내 얼굴은 웃는지 우는지 모를 정도로 어색한 표정이다. 기뻐야 하는 날인데, 눈가가 촉촉하게 젖어오는 게 보인다.


 이러면 화장 번지는데.


 걱정할 새도 없이, 내 화장을 고쳐주던 여직원이 능숙하게 파우더를 펴 바르며 눈물 자국을 지운다. 이 여직원에게 있어서 신부가 눈물을 흘리는 것은 익숙한 일인 듯하다.


 그렇게 생각하니 조금 우스워졌다. 한 번뿐인 결혼식에서. 더 많을 수도 있겠지만, 일단은 단 한 번뿐인 결혼식에서 울음이 터진 신부는 최악인 것 같은데, 이 여직원에게는 수많은 신부들 중 하나일 뿐이잖아. 이 사람은 내가 여기서 펑펑 울어도 ‘아, 처음부터 다시 해야 되네.’ 정도로 생각하지 않을까.


 시답잖은 생각을 하다 보니 어느새 화장이 끝났다.


 “입장 준비 하실 게요.”


 “네.”


 복잡한 마음은 구석에 숨긴다. 지금 이 순간이 내 삶에서 가장 행복한 날인 것처럼 화사한 미소를 짓자. 어느 누가 봐도 행복한 신부로 보이게 미소를 짓자.


 아버지의 손을 잡고 식장으로 향하는 나의 모습은 누가 봐도 아름다웠다.



 ///


4개월 전.


 “좆 됐다.”


 눈을 뜨자마자 뱉은 한마디는 쌍욕이었다.


 숙취로 인한 두통과 갈증이 나를 괴롭혔지만, 그런 것에는 조금도 신경이 쓰이지 않았다. 내 몸에서 느껴지는 찝찝함에 그저 역겨움만 느껴졌다.


 입 안에서 느껴지는 씁쓸한 맛은, 필시 내가 잘 알던 어떤 액체의 맛임이 분명하다. 게다가 배꼽 아래에 말라붙은 의문의 자국과 다리사이의 불쾌한 끈적임은…….


 태양이 밝도록 퍼질러 자는 저 개새끼와 쓰레기통에 박힌 다 쓴 콘돔들을 보니 대충 어떤 상황인지 감이 온다.


.나, 따먹혔다. 남자한테.


 내 동정을, 아니. 내 처녀를 저 이름 모를 개새끼한테 헌납하고 말았다. 얼마나 아끼고 가꿔온 몸인데. 저런 새끼한테 쉽게 줘버릴 게 아니었단 말이다.


 괜스레 화가 나서 아직도 자고 있는 저 개새끼를 발로 뻥 차본다. 돌아온 대답은 가관이다.


 “형? 아, 이제 누나지. 아무튼 저 힘들어요, 이제.”


 뭐래 저 미친 새끼가.

Writer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68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530
170 프롤로그! Twins? Twins! 데꼬드 2010.05.21. 6535  
169 프롤로그! 황천트롤전쟁 (1) 김능력무 2010.05.31. 6297
168 프롤로그! 판타지 소설 (3) 칸나기 2010.10.19. 6013
167 프롤로그! 강간에 의한 첫섹스, 살인, 미소 더워드 2010.12.02. 5903  
166 프롤로그! 흙범 김능력무 2010.05.31. 5852  
165 프롤로그! (가제)팡팡 월드 (3) 히노카케라 2010.05.31. 5840
164 프롤로그! 절기의 아카식 레코드 여령 2013.01.09. 5612  
163 프롤로그! 경소설회랑·프롤로거오픈&부처님오신날 기념 엽편: 프롤로그 (2) 위래 2010.05.21. 5420
162 프롤로그! 싸버리겠다! (2) 도그 2010.05.31. 5215
161 프롤로그! 시나브로 내리는 소나기의 여름(수정) (3) 칸나기 2010.07.26. 5186
160 프롤로그! 터키석의 소년기사 이웃집드로이드 2010.05.22. 5173  
159 프롤로그! 공돌이만이 세기말에 살아 남을 수 있는 유일한 종족이다. 안녕 내이름은 김삼식 (1) latte 2010.05.30. 5135
158 프롤로그! 편의점 이야기 (2) 칸나기 2010.06.29. 5081
157 프롤로그! Lightning Saviors 휴대전화와 하늘을 나는 소녀 데꼬드 2010.05.31. 4917  
156 프롤로그! 인형 살해자 샤유 2010.05.21. 4889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12'이하의 숫자)
of 12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