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판동프대] 검은 나비가 팔랑거린다.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협업 참여 동의

프롤로그


  환상향, 이곳은 인간과 요괴, 요정, 신 등 다양한 종족들이 살아가는 낙원이라 일컬어지는 장소. 상당히 개성이 넘치는 장소인 만큼 모두가 화합하며 살아가기가 힘든 장소이기도 했다. 순식간에 지옥과도 같은 곳으로 바뀌어도 이상할 게 없는 그러한 곳에 하쿠레이 신사의 무녀가 더해져서야 비로소 낙원이라는 말이 어울리는 장소가 되었다. 그런 환상향에서 평정자의 역할을 맡고 있는 무녀의 이름은 하쿠레이 레이무. 


   하쿠레이 신사의 당대 무녀로, 인계와 환상향의 경계에 있는 신사에서 몇백 년간 이어져 온 평정자의 역할을 변함없이 매일매일 수행하고 있는 인물이었다. 


그날도, 

환상향은 올려다보기 좋은 새파란 하늘과 선선하게 바람이 불어오는 평화로운 날이었다. 

레이무는 하쿠레이 신사에서 차를 마시며 평화로움을 만끽하고 있었을 터..였다.


하지만.


  느닷없이 신사 내에서 공간의 뒤틀림이라는 이질적인 현상이 벌어지고, 뒤틀린 공간에서 괴기스러운 누군가가 레이무의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 자는 몸에 딱 맞는 검은 롱 카디건 같은 옷을 입고 속에는 아무것도 입지 않아 새하얀 나체가 낱낱이 비춰졌다. 잘록한 허리와 탐스럽게 열린 두 개의 과실이 색기를 주변에 마구 흩뿌려댔지만 색기를 다시 머리가 삼켜버렸다. 그 자의 머리, 얼굴은 창백하기 그지없는 모습으로 붙어있던 지방 덩어리들이 모두 썩어버린 해골 그 자체로 피어나는 괴기스러움의 정체였다.


그런 괴기 가, 강한 결계가 펼쳐져 있었을 하쿠레이 신사에 공간을 뒤틀고 등장한 것이다.


  그 말인즉슨 신사 내의 결계가 깨졌다는 것을 의미하고, 

또한 레이무에게 경종을 알리는 것이었다.


그렇기에 레이무는 문답 무용으로 죽이려 들었지만,


“어레?”


  공격을 가하려 한 순간, 눈앞에서 사라져버렸다. 분명히 눈앞에 있었을 괴기스러운 여자가. 무엇이 목적이었을까. 어디서 나타난 것일까. 아무것도 깨닫지 못한 채로 그렇게 레이무와 괴기스러운 여자의 조우는 끝이 났다. 


괴기스러운 해골 머리의 여자와 단순히 만남으로만 끝난 시점에서

당연한 수순으로 


며칠 뒤엔 

인계와 환상향의 경계 사이에 있었을 하쿠레이 신사 그 자체가 사라져있었다.

레이무와 함께.


이것이 이 이야기의 서막이자,


환상향의 화합과 평화의 균열을 알리는 서막이며  인계의 혼란이 찾아오는 서막이다.

Writer

천재토사장

천재.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68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530
170 프롤로그! Twins? Twins! 데꼬드 2010.05.21. 6535  
169 프롤로그! 황천트롤전쟁 (1) 김능력무 2010.05.31. 6297
168 프롤로그! 판타지 소설 (3) 칸나기 2010.10.19. 6013
167 프롤로그! 강간에 의한 첫섹스, 살인, 미소 더워드 2010.12.02. 5903  
166 프롤로그! 흙범 김능력무 2010.05.31. 5852  
165 프롤로그! (가제)팡팡 월드 (3) 히노카케라 2010.05.31. 5840
164 프롤로그! 절기의 아카식 레코드 여령 2013.01.09. 5612  
163 프롤로그! 경소설회랑·프롤로거오픈&부처님오신날 기념 엽편: 프롤로그 (2) 위래 2010.05.21. 5420
162 프롤로그! 싸버리겠다! (2) 도그 2010.05.31. 5215
161 프롤로그! 시나브로 내리는 소나기의 여름(수정) (3) 칸나기 2010.07.26. 5186
160 프롤로그! 터키석의 소년기사 이웃집드로이드 2010.05.22. 5173  
159 프롤로그! 공돌이만이 세기말에 살아 남을 수 있는 유일한 종족이다. 안녕 내이름은 김삼식 (1) latte 2010.05.30. 5135
158 프롤로그! 편의점 이야기 (2) 칸나기 2010.06.29. 5081
157 프롤로그! Lightning Saviors 휴대전화와 하늘을 나는 소녀 데꼬드 2010.05.31. 4917  
156 프롤로그! 인형 살해자 샤유 2010.05.21. 4889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12'이하의 숫자)
of 12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