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판동프대]소년만화 스토리 짜다가 환상향에 와버렸다~! 이거 위험하다고~(웃음)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협업 참여 동의


소년만화 스토리를 짜다가 아무리 생각해도 실제 여중생들의 모습이나 그런 걸 알아야겠다는 생각에 실수로 여중생의 엉덩이를 만져버렸다. 

그 이후로 어째선지 액터주가 잘나가서 이거 분명 엉덩이 만져서 그런 거라고 확신.

나는 자전거를 이용해 도주하면서 계속 만지고 만졌다.(웃음)


그러다보니 어느날 경찰이 집에 찾아왔다. 뭔일이냐고 가뜩이나 애니화 진행중이라 여자불러서 놀고있는데. 뭐냐.하는 생각으로 나가니 영장을 들고있었다.


"아동성추행으로 체포합니다."


이 소리를 듣자마자 나는 머리가 울렁거려서 바로 자전거를 타고 도주했다.


매일 치한질을 하느라 단련된 이 각력을 얕보지 말라고(웃음)


그렇게 나는 자전거를 타고 속력을 계속 올렸다.

그러다가 정신을 차려보니 숲속이었고 안으로 들어가니 촌락이 나왔다. 그들에게 여기가 어디냐 물으니 이렇게 말했다.


"여긴 환상향입니다. 그나저나 당신은 외래인인가요?"


환상향에 대한 설명을 들으니 이런 저런 요괴들이 있는 곳이라고 한다.


그 말은 듣고 나는 자전거에 올라탔다.


"어디 가시나요? 환상향은 초행이실 것 같은데..."


"요괴들 엉덩이를 상상하니 실수로 발기해버렸습니다. (웃음)"


한 남자의 환상향치한담이 시작되었다.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68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530
170 프롤로그! Twins? Twins! 데꼬드 2010.05.21. 6535  
169 프롤로그! 황천트롤전쟁 (1) 김능력무 2010.05.31. 6297
168 프롤로그! 판타지 소설 (3) 칸나기 2010.10.19. 6013
167 프롤로그! 강간에 의한 첫섹스, 살인, 미소 더워드 2010.12.02. 5903  
166 프롤로그! 흙범 김능력무 2010.05.31. 5852  
165 프롤로그! (가제)팡팡 월드 (3) 히노카케라 2010.05.31. 5840
164 프롤로그! 절기의 아카식 레코드 여령 2013.01.09. 5612  
163 프롤로그! 경소설회랑·프롤로거오픈&부처님오신날 기념 엽편: 프롤로그 (2) 위래 2010.05.21. 5420
162 프롤로그! 싸버리겠다! (2) 도그 2010.05.31. 5215
161 프롤로그! 시나브로 내리는 소나기의 여름(수정) (3) 칸나기 2010.07.26. 5186
160 프롤로그! 터키석의 소년기사 이웃집드로이드 2010.05.22. 5173  
159 프롤로그! 공돌이만이 세기말에 살아 남을 수 있는 유일한 종족이다. 안녕 내이름은 김삼식 (1) latte 2010.05.30. 5135
158 프롤로그! 편의점 이야기 (2) 칸나기 2010.06.29. 5081
157 프롤로그! Lightning Saviors 휴대전화와 하늘을 나는 소녀 데꼬드 2010.05.31. 4917  
156 프롤로그! 인형 살해자 샤유 2010.05.21. 4889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12'이하의 숫자)
of 12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