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3)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14:04 May 03, 2013
  • 14448 views
  • LETTERS

  • By Leth
협업 참여 동의

이름을 알려준 적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지만 앞에 그런 걸 붙일 필요는 없지 않은가. 내가 제일 신경 쓰고 있는 부분이란 말이다. 전교생이 보는 앞에서 코피가 터지는 바람에 별명이 ‘코피 분수’가 됐던 트라우마를 떠올리게 하다니!

“코피? 어이. 시호. 이 애 그걸 알고 있는 거냐?”

“아는 정도가 아니라 그 애 저랑 비슷한 체질이라고요.”

“자, 잠깐! 왜 곧바로 말해버리는 검까!”

하임이 항의했다. 아무래도 밝힐 생각이 없었던 모양이다.

“그래서 언제나 상처투성이로군. 여기 단골이 될 만도 하지.”

리첼 선생님 말에 따르면 하임은 무슨 일만 나면 그곳에 있었으며 계속 상황에 관여하는 바람에 크고 작은 상처를 받았나보다.

“복도에서 무릎이 까진 채로 걸어 다니는 걸 강제로 끌고 오길 잘했어.”

리첼 선생님이 내가 누워있는 침대에 걸터앉는 게 느껴졌다.

“이건 내 추측인데. 네 목을 그렇게 만든 것도 얘냐?”

“에? 그게 정말임까?! 제 탓인 검까?!”

여태까지 내가 누워있던 이유를 몰랐던 하임이 소리를 지르며 내게 달려왔다.

“그래. 네 멋진 돌려차기 덕에 한동안 고생 좀 했다.”

그동안 느꼈던 아픔을 생각하며 콕 집어 얘기했다. 어떤 반응을 할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바로 내 시야가 닿는 곳으로 온 하임은 허리를 숙였다.

“죄송함다! 제가 심했슴다!”

한 치의 망설임도 없는 사과였다. 이 얼마나 올곧은 성격인가. 난 살짝 양심의 가책을 느꼈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부정적인 감정이 솟아올랐다.

“너는 정말 착해빠졌구나. 내가 맞을 각오로 했던 말은 잊어버린 거냐?”

“…죄송함다. 그 말은 잊어버리기로 했슴다.”

착 가라앉은 목소리로 말한 하임이 고개를 들었다. 창을 등진 그 표정은 더욱 어둡고 슬퍼보였다.

“그러냐. 그럼 됐어. 이 이상 말해봤자 듣지도 않을 테고 또 맞기는 싫으니까.” 말해봤자 소용없다는 건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여태까지 계속 느껴왔던 감각을 무시하는 것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따른다. 조건 반사를 일으키려는 본능을 억누르는 것은 괴로운 일이다.

한동안 내가 그랬듯이.

더는 할 말이 떠오르지 않아 눈을 감았지만 하임의 잔상이 자꾸만 떠올랐다. 그 잔상은 색이 없어지더니 형체를 바꾸어 한 소년의 모습으로 변했다. ‘깨달음’을 얻은 소년은 절망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알고 ‘평범한 사람’이 됐다.

그것은 옳지는 않지만, 바르지는 않지만 평범한 이 세계 어디에나 있는 그런 사람의 길이었다. 못 맡은 척하고, 못 본 척하고, 못 들은 척한다. 그것만으로도 소년의 삶은 훨씬 편해졌다. 오히려 친구가 늘었고 하루하루가 충실해졌다.

그래서 결코 이해할 수 없다. 아니, 이해하기 싫다. 소년과 겹치는 그 모습을, 그 행동을, 그 마음을 부정하고 싶어 견딜 수가 없다.

“앞으로 만나면 무시해줘.”

그러니까 ‘소년이었던’ 나는 하임을 무시하기로 했다.

“나도 그럴 테니까.”

[우득!]

“끄악!”

갑자기 뒷목에 격통이 느껴졌다. 누군가의 손이 목뒤를 꾹꾹 누르고 있었다.

“목만 아니라 성격도 삐뚤어져 있었으면 진작 얘기를 해야지. 바로 교정해줬을 텐데.”

“선생님! 저는! 아악!”

“목 때문에 스트레스가 쌓였나? 미안하다. 이 녀석 나쁜 녀석 아니야. 오히려 좋은 녀석이야. 자기 배에 칼을 찔러 넣은 녀석을 용서하고 친구로 삼을 정도라고.”

“?!”

하임이 눈이 휘둥그레져서 날 쳐다봤다. 상당히 놀란 모양인데 결코 평범하지 않은 복합적인 사정에 의한 것이지 그냥 용서한 게 아니다.

“그건 특수한 사정이 있었잖아요! 우현이는 아무 잘못 없다고요!”

“정말 그 책장이 말 대로네. 난 그 녀석 싫어하지만 하는 말이 틀린 게 없어. 너한테는 자각이라는 게 없는 거냐?”

‘책장이’란 리첼 선생님이 요한을 칭하는 말이다. 그나저나 자각이 없다니. 왜 내 주변사람들은 다 똑같은 소리만 하는 건가. 대체 내가 뭘 모르는지 알고 싶다.

“너 말이야. 여자애한테 그런 말은 심하다 생각하지 않냐? 상처 입는다고.”

“저기, 전 괜찮슴다. 그리고 선배가 그러길 원하시면 그러겠슴다. 가보겠슴다!”

“어? 잠깐! 야!”

잔뜩 풀이 죽은 목소리로 말한 하임이 양호실에서 도망쳤다. 리첼 선생님은 하임이 나간 문을 보고 ‘으득’ 소리 나게 이를 갈았다.

“당장 일어나. 이 녀석아!”

[짜악!]

“흐갸갸갹!”

내 등짝을 손바닥으로 강타한 리첼 선생님은 그 어느 때보다 험악한 얼굴로 날 몰아붙였다.

“너 쟤랑 화해해.”

“네?!”

“이 일 때문에 저 애가 여기 안 오게 된다면 네 콩팥을 적출시켜버릴 테니까 그리 알아!”

범죄수준의 협박을 한 리첼 선생님은 비틀거리는 나를 밀어 양호실 밖으로 내쫓았다. 쾅 소리 나게 닫히는 문을 멍하니 바라본 나는 이미 일이 틀어졌다는 것을 알고 한숨을 쉬었다. 문득 어제 요한이 한 말이 떠올랐다.

-그러니 누구든지 소녀를 싫어하게 돼버린다. 하지만 소녀는 누구든지 좋아한다. 사랑한다고 해도 좋다. 유하임의 비전에서 세계는 이미 완성되어있는 낙원이나 다름없다.-

분명 소녀에게 미움을 받는 건 익숙한 일일 것이다. 주변에게 부정당하고 설움을 쌓으면서도 소녀는 자신의 일을 해왔을 것이다.

“그래왔으면서 나한테 부정당했다고 그러지 말라고.” 심술궂은 말이 튀어나왔다.

“왜 나 따위의 말에 그렇게까지 반응하는 건데.”

=-=-=-=-=-=-=-=-=-=-=-=-=-=-=-=-=-=-=-=

“이시호. 구제할 길이 없는 바보란 건 알고 있었다만 너는 진짜 멍청이다! 얼간이다! 아메바도 너보다는 낫다.”

점심시간이 끝나기 직전 교실로 돌아온 나는 이 상황을 요한에게 상담했다. 요한에게서 돌아온 것은 여느 때보다 강도가 높은 매도였다.

Writer

Leth

Leth

히스이후돈보쟈바뷰드곤~!!!!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64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525
398 연재 영웅에게 필요한 5원소 (1) 방해공작 2013.06.30. 3146
397 단편 Romantically Attorney(가제) - 핵전쟁과 변호사간의 상관관계 - 수정 bluejack 2013.06.10. 3340  
396 프롤로그! 블레이드 브릿지: 프롤로그 CodeR 2013.05.28. 3612  
395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4) (2) Leth 2013.05.07. 15145
394 연재 절름발이 늑대 이야기 프롤로그 4편 이시하 2013.05.05. 3787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3) Leth 2013.05.03. 14448  
392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2) Leth 2013.05.01. 15024  
391 연재 절름발이 늑대 이야기 프롤로그 3편 이시하 2013.04.30. 3684  
390 연재 절름발이 늑대 이야기 프롤로그 2편 이시하 2013.04.28. 3379  
389 연재 도나도나 불쏘시개 2013.04.27. 3768  
388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1) Leth 2013.04.27. 14986  
387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6) Leth 2013.04.26. 13383  
386 연재 절름발이 늑대 이야기 프롤로그 1편 (1) 이시하 2013.04.25. 3488
385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5) Leth 2013.04.24. 12572  
384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4) Leth 2013.04.23. 13494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63'이하의 숫자)
of 63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