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3)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14:04 May 03, 2013
  • 14448 views
  • LETTERS

  • By Leth
협업 참여 동의

이름을 알려준 적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지만 앞에 그런 걸 붙일 필요는 없지 않은가. 내가 제일 신경 쓰고 있는 부분이란 말이다. 전교생이 보는 앞에서 코피가 터지는 바람에 별명이 ‘코피 분수’가 됐던 트라우마를 떠올리게 하다니!

“코피? 어이. 시호. 이 애 그걸 알고 있는 거냐?”

“아는 정도가 아니라 그 애 저랑 비슷한 체질이라고요.”

“자, 잠깐! 왜 곧바로 말해버리는 검까!”

하임이 항의했다. 아무래도 밝힐 생각이 없었던 모양이다.

“그래서 언제나 상처투성이로군. 여기 단골이 될 만도 하지.”

리첼 선생님 말에 따르면 하임은 무슨 일만 나면 그곳에 있었으며 계속 상황에 관여하는 바람에 크고 작은 상처를 받았나보다.

“복도에서 무릎이 까진 채로 걸어 다니는 걸 강제로 끌고 오길 잘했어.”

리첼 선생님이 내가 누워있는 침대에 걸터앉는 게 느껴졌다.

“이건 내 추측인데. 네 목을 그렇게 만든 것도 얘냐?”

“에? 그게 정말임까?! 제 탓인 검까?!”

여태까지 내가 누워있던 이유를 몰랐던 하임이 소리를 지르며 내게 달려왔다.

“그래. 네 멋진 돌려차기 덕에 한동안 고생 좀 했다.”

그동안 느꼈던 아픔을 생각하며 콕 집어 얘기했다. 어떤 반응을 할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바로 내 시야가 닿는 곳으로 온 하임은 허리를 숙였다.

“죄송함다! 제가 심했슴다!”

한 치의 망설임도 없는 사과였다. 이 얼마나 올곧은 성격인가. 난 살짝 양심의 가책을 느꼈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부정적인 감정이 솟아올랐다.

“너는 정말 착해빠졌구나. 내가 맞을 각오로 했던 말은 잊어버린 거냐?”

“…죄송함다. 그 말은 잊어버리기로 했슴다.”

착 가라앉은 목소리로 말한 하임이 고개를 들었다. 창을 등진 그 표정은 더욱 어둡고 슬퍼보였다.

“그러냐. 그럼 됐어. 이 이상 말해봤자 듣지도 않을 테고 또 맞기는 싫으니까.” 말해봤자 소용없다는 건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여태까지 계속 느껴왔던 감각을 무시하는 것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따른다. 조건 반사를 일으키려는 본능을 억누르는 것은 괴로운 일이다.

한동안 내가 그랬듯이.

더는 할 말이 떠오르지 않아 눈을 감았지만 하임의 잔상이 자꾸만 떠올랐다. 그 잔상은 색이 없어지더니 형체를 바꾸어 한 소년의 모습으로 변했다. ‘깨달음’을 얻은 소년은 절망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알고 ‘평범한 사람’이 됐다.

그것은 옳지는 않지만, 바르지는 않지만 평범한 이 세계 어디에나 있는 그런 사람의 길이었다. 못 맡은 척하고, 못 본 척하고, 못 들은 척한다. 그것만으로도 소년의 삶은 훨씬 편해졌다. 오히려 친구가 늘었고 하루하루가 충실해졌다.

그래서 결코 이해할 수 없다. 아니, 이해하기 싫다. 소년과 겹치는 그 모습을, 그 행동을, 그 마음을 부정하고 싶어 견딜 수가 없다.

“앞으로 만나면 무시해줘.”

그러니까 ‘소년이었던’ 나는 하임을 무시하기로 했다.

“나도 그럴 테니까.”

[우득!]

“끄악!”

갑자기 뒷목에 격통이 느껴졌다. 누군가의 손이 목뒤를 꾹꾹 누르고 있었다.

“목만 아니라 성격도 삐뚤어져 있었으면 진작 얘기를 해야지. 바로 교정해줬을 텐데.”

“선생님! 저는! 아악!”

“목 때문에 스트레스가 쌓였나? 미안하다. 이 녀석 나쁜 녀석 아니야. 오히려 좋은 녀석이야. 자기 배에 칼을 찔러 넣은 녀석을 용서하고 친구로 삼을 정도라고.”

“?!”

하임이 눈이 휘둥그레져서 날 쳐다봤다. 상당히 놀란 모양인데 결코 평범하지 않은 복합적인 사정에 의한 것이지 그냥 용서한 게 아니다.

“그건 특수한 사정이 있었잖아요! 우현이는 아무 잘못 없다고요!”

“정말 그 책장이 말 대로네. 난 그 녀석 싫어하지만 하는 말이 틀린 게 없어. 너한테는 자각이라는 게 없는 거냐?”

‘책장이’란 리첼 선생님이 요한을 칭하는 말이다. 그나저나 자각이 없다니. 왜 내 주변사람들은 다 똑같은 소리만 하는 건가. 대체 내가 뭘 모르는지 알고 싶다.

“너 말이야. 여자애한테 그런 말은 심하다 생각하지 않냐? 상처 입는다고.”

“저기, 전 괜찮슴다. 그리고 선배가 그러길 원하시면 그러겠슴다. 가보겠슴다!”

“어? 잠깐! 야!”

잔뜩 풀이 죽은 목소리로 말한 하임이 양호실에서 도망쳤다. 리첼 선생님은 하임이 나간 문을 보고 ‘으득’ 소리 나게 이를 갈았다.

“당장 일어나. 이 녀석아!”

[짜악!]

“흐갸갸갹!”

내 등짝을 손바닥으로 강타한 리첼 선생님은 그 어느 때보다 험악한 얼굴로 날 몰아붙였다.

“너 쟤랑 화해해.”

“네?!”

“이 일 때문에 저 애가 여기 안 오게 된다면 네 콩팥을 적출시켜버릴 테니까 그리 알아!”

범죄수준의 협박을 한 리첼 선생님은 비틀거리는 나를 밀어 양호실 밖으로 내쫓았다. 쾅 소리 나게 닫히는 문을 멍하니 바라본 나는 이미 일이 틀어졌다는 것을 알고 한숨을 쉬었다. 문득 어제 요한이 한 말이 떠올랐다.

-그러니 누구든지 소녀를 싫어하게 돼버린다. 하지만 소녀는 누구든지 좋아한다. 사랑한다고 해도 좋다. 유하임의 비전에서 세계는 이미 완성되어있는 낙원이나 다름없다.-

분명 소녀에게 미움을 받는 건 익숙한 일일 것이다. 주변에게 부정당하고 설움을 쌓으면서도 소녀는 자신의 일을 해왔을 것이다.

“그래왔으면서 나한테 부정당했다고 그러지 말라고.” 심술궂은 말이 튀어나왔다.

“왜 나 따위의 말에 그렇게까지 반응하는 건데.”

=-=-=-=-=-=-=-=-=-=-=-=-=-=-=-=-=-=-=-=

“이시호. 구제할 길이 없는 바보란 건 알고 있었다만 너는 진짜 멍청이다! 얼간이다! 아메바도 너보다는 낫다.”

점심시간이 끝나기 직전 교실로 돌아온 나는 이 상황을 요한에게 상담했다. 요한에게서 돌아온 것은 여느 때보다 강도가 높은 매도였다.

Writer

Leth

Leth

히스이후돈보쟈바뷰드곤~!!!!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64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525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3) Leth 2013.05.03. 14448  
547 연재 절름발이 늑대 이야기 프롤로그 4편 이시하 2013.05.05. 3787  
546 프롤로그! 블레이드 브릿지: 프롤로그 CodeR 2013.05.28. 3612  
545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4) (2) Leth 2013.05.07. 15145
544 단편 Romantically Attorney(가제) - 핵전쟁과 변호사간의 상관관계 - 수정 bluejack 2013.06.10. 3340  
543 연재 영웅에게 필요한 5원소 (1) 방해공작 2013.06.30. 3146
542 연재 영웅에게 필요한 5원소 방해공작 2013.07.06. 3372  
541 단편 소혹성 B-625의 그녀 月主 2013.07.15. 3773  
540 자유 10일간의 멸망하는 이야기(1/10) PHNTM 2013.07.17. 3459  
539 팬픽 마마마 팬픽 上 Winial 2013.07.19. 3574  
538 단편 Double Mind, World Confusion 엔젤김쨩 2013.07.20. 2563  
537 자유 히어로 슈트 메이커의 일상입니다.(1) 륜니어 2013.07.23. 3409  
536 단편 지랄병 (1) Winial 2013.07.22. 3515
535 단편 내 방과 그녀와 휴지통과 침대와 아즈망가 대왕 Winial 2013.07.27. 3183  
534 자유 죄와 벌 - 01 오시노부 2013.07.29. 3328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63'이하의 숫자)
of 63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