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판프대] 돈 싸는 남자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협업 참여 동의


지방대 생물학과를 나와 취직도 못하는 아들.


그런 아들이 9시까지 잠을 퍼질러자니 영식의 어머니는 속이 부글부글 끓었다. 하도 끓어서 넘쳤다. 


때문에 해서는 안 될 말을 했다.


"네놈은 그저 하루하루 똥 만드는 기계일 뿐이지!"

"어…엄마."


영식은 그런 어머니의 얼굴을 제대로 쳐다볼 수가 없었다.


공대 간 친구들은 벌써 하나둘씩 취직했다.


같은 과 동기들은 대학원 진학을 하거나 약사 시다바리라도 하러 제약회사에 입사했는데 자신은 아무 노력도 하지 않고 있었다.


생물학도에 대한 꿈은 여러 핑계들 앞에 내평겨쳐진지 오래였다.


똥 만드는 기계!


그 비수와도 같은 표현은 영식의 본질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그 말에 영식은 팬티만 입은 채로 뛰쳐나갔다.


"죄송해요!"

"밥은 먹고 나가!"


도망치듯 내달렸다.


이 개좆같은 현실에서 벗어나겠다는 듯.


정신없이 달리던 그는 포터에 치였고 이세계로 떨어졌다.


그런 영식의 눈앞에 신이 나타났다.


"내 너에게 스킬을 주마! 이걸로 잘 살아보도록!"


똥 만드는 기계(Lv.1)


타입 : 생산


재료를 먹은 후 내용물을 상상하여 물건을 배출한다.


"네…"


영식에게는 대꾸할 힘조차 남아있지 않았다.


***


3개월 후, 영식 퇴비공장.



밀 농사를 짓는 요한 게오르크.


그는 오늘 굉장히 좋은 퇴비를 싸게 구할 수 있게 되었다.


얼마 전 이세계에 떨어진 Yongshik이라는 사람 덕분이다.


그는 박하 향기기 나는 고급 퇴비를 아주 싸게 판다.


퇴비를 작업할 때 똥냄새 대신 박하향이 나니 불쾌하기는 커녕 일할 맛이 절로 났다.


해도 안 떴는데 영식 퇴비공장은 농부들로 북적였다.


"아직 멀었나요?"


농부들의 아우성에 영식이 고함으로 받아쳤다.


"잠깐만. 기다리세요, 윽. 지금 만드는 중입니다앗!"


Writer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798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457
이벤트 [판프대] 돈 싸는 남자 구름메기 2019.08.24. 41  
821 이벤트 [판프대] 분노조절장애 다크나이트 구름메기 2019.08.24. 56  
820 이벤트 [판프대] 마법소녀 단초란 2019.08.24. 59  
819 이벤트 [판프대]E급이 너무 강함 뉴비망생 2019.08.24. 56  
818 이벤트 [판프대] 이세계에 소환되었다 asasds1234 2019.08.24. 130  
817 자유 [판프대] SSS급 마약상인 키위 2019.08.24. 76  
816 이벤트 일곱 번째 프롤로그 대회 여는 글입니다. (5) file 까치우 2019.08.24. 99
815 자유 흉성과 와일드 헌트 1화 (1) mr테이블 2019.08.15. 20
814 자유 애프터글로우 #12 (3) Naufrago 2019.07.29. 81
813 자유 다이달로스 #5 (2) Naufrago 2019.07.23. 54
812 단편 (연습)행진곡 (1) 넷컴 2019.07.16. 47
811 자유 다이달로스 #4 (1) Naufrago 2019.07.16. 39
810 단편 자살소녀 完 (2) 이억수 2019.07.13. 56
809 자유 다이달로스 #3 (1) Naufrago 2019.07.11. 26
808 단편 [판드대] 레어의 용도변화와 자율형사립고의 전통 샤이닝원 2019.07.11. 22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60'이하의 숫자)
of 60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