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판프대]벽화 사냥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23:44 Aug 25, 2019
  • 47 views
  • LETTERS

  • By 파랑색
협업 참여 동의

 여느 마을이나 그렇듯이, 오래도록 전해온 이야기가 있기 마련이다. 숲의 마을엔 작고 반짝이는 요정들의 짖궃은 장난 이야기, 강변의 마을에는 하늘 사람이 마을을 세운 이야기, 평야의 마을에는 비를 내리는 여인과 그녀가 남긴 옷 이야기, 그리고 우리 동굴마을의 이야기. 



"아빠, 저 벽에 그려진 그림들은 뭘 그린 거에요?"


"벽화 말이냐? 말했잖니, 네가 조금 더 크면 그 때에 알려주마."


"또 그 말이에요? 꼭 9년 째 같은 말을 하고 계신건 알고 계시죠? 내년이면 저도 성인식을 치룰 자격이 생기는 나이 인걸요."


"......그래 너도 벌써 열 넷이구나. 너는 열 다섯이 되면 바로 성인식을 치르겠다고 했지? 그렇다면 이제쯤 알아두면 될 나이로구나."

벽화에 대해 물어볼 때마다항상 너는 어리다며 웃으며 어물쩍 넘기던 아빠였지만, 오늘은 잠시 생각하더니 이렇게 말했다.


"따라 오너라."

아빠는 이렇게 말하며 동굴 깊은 곳으로 성큼성큼 걸어갔다. 동굴의 안쪽 깊은 곳이란 벽화의 기괴한 형태의 생물의 이야기와 같이 나같은 아이들에겐 금기와 같은 것들이라 난 약간의 흥분과 두려움을 느끼며 조심히 아빠를 따라 갔다.

가려는 곳 까지는 꽤 거리가 있는지 아빠는 걸으며 나직한 목소리로 내게 이야기를 해 주었다. 주로 벽화에 그려진 괴물들의 얘기였다. 굵다란 발톱으로 사람들의 내장을 파먹는 호랑이 바라미와 그놈의 사냥꾼의 이 주 간의 이야기, 칠흑같은 털을 가져 어둠 속에선 그 번쩍이는 안광만을 볼 수 있었던 거대한 곰과 놈의 심장을 꿰뚫은 풋내기 사냥꾼의 창 이야기, 눈을 본 사람들을 홀린 붉은 눈을 가진 삵과 놈을 애꾸로 만든 늙은 사냥꾼의 이야기.

그러다 아버지는 내게 말했다.

"저 공동으로 들어가거라 딸아. 그러면 너도 네 숙명을 이해하게 될 거야."  


나는 두근대는 가슴을 안은 채 깊은 곳으로 들어갔다.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588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259
872 마음대로 ☆ [ 인디켓 참여 동의 ] 항목이 추가되었습니다 ★ (1) file 수려한꽃 2012.09.08. 82605
871 자유 접은 날개를 편 밤에 (1) Shirley 2012.03.25. 30607
870 자유 『자유롭게』게시판 규칙(2011.9.27) (4) Admin 2010.08.15. 19719
869 팬픽 [나와 호랑이님]나와 세희년(미완) (7) 로쉬크 2011.07.13. 17844
868 이벤트 [라제뒤대] 여동생과 오빠가 부모 몰래... '충격' (5) 나노 2012.06.04. 16309
867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4) (2) Leth 2013.05.07. 15141
866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2) Leth 2013.05.01. 15024  
865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1) Leth 2013.04.27. 14985  
864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3) Leth 2013.05.03. 14447  
863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4) Leth 2013.04.23. 13494  
862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6) Leth 2013.04.26. 13378  
861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3) Leth 2013.04.22. 13184  
860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2) (1) Leth 2013.04.19. 13149
859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 Leth 2013.04.18. 12678  
858 단편 모기와 가설 (6) 위래 2010.05.09. 12675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59'이하의 숫자)
of 59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