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황천트롤전쟁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힘세고 강한 아침, 만일 내게 묻는다면 나는 우쉬-쿠루 진

나는 응답했다. 아침에. 열한개의 사슬 편지가 종을 울리며 내 방으로 진입할 적에.

크고 아름다운 거인족의 어금니에 걸맞는 위엄담긴 도둑질. 

버섯구름 봉우리의 사악한 힘쎈이끼를 살해하러 떠났다. 동료들과 함께.

그러나 거기엔 존재하고 있었다. 비열한 조합의 전사들이. 나약한 밤요정들과, 비천한 땅귀신들이, 그리고 난쟁이들이! 그들은 총가루를 터뜨리며 동지들을 쓰러뜨렸다. 끌어들여서. 술집없는 상황이 우리를 습격했다. 친구들의 눈에서 기색이 사라졌다.

그러나 모든것이 넘어가기 전에-! 그들이 나타났다.

잊혀진 선조의 황천 거인족들이!

그들의 자색 피부는 나이로 부들부들 떨고 있었다.

무리에 영광 있다!

comment (1)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95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569
945 마음대로 ☆ [ 인디켓 참여 동의 ] 항목이 추가되었습니다 ★ (1) file 수려한꽃 2012.09.08. 82628
944 자유 접은 날개를 편 밤에 (1) Shirley 2012.03.25. 30631
943 자유 『자유롭게』게시판 규칙(2011.9.27) (4) Admin 2010.08.15. 19736
942 단편 함락 유희 (1) 티로백 2016.07.18. 19084
941 팬픽 [나와 호랑이님]나와 세희년(미완) (7) 로쉬크 2011.07.13. 18677
940 이벤트 [라제뒤대] 여동생과 오빠가 부모 몰래... '충격' (5) 나노 2012.06.04. 16319
939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4) (2) Leth 2013.05.07. 15150
938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2) Leth 2013.05.01. 15029  
937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1) Leth 2013.04.27. 14991  
936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2. Encounter 나-이시호는 한탄하면서도 손을 뻗는다.](3) Leth 2013.05.03. 14451  
935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4) Leth 2013.04.23. 13496  
934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6) Leth 2013.04.26. 13385  
933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3) Leth 2013.04.22. 13187  
932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2) (1) Leth 2013.04.19. 13155
931 단편 모기와 가설 (6) 위래 2010.05.09. 12719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63'이하의 숫자)
of 63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