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8월의 글쓰기 테마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지루한 장마가 언제 끝나는지 지겨워 할 틈이 없이 어느덧 8월입니다. 어찌나 날이 더운지 땡볕 아래에 걸어다니기만 해도 온몸이 버터처럼 녹아버릴 것 같더라구요. 그래도 해가 저물고 저녁이 다가오면, 기분 좋은 선선한 저녁 바람이 목덜미를 간지럽힙니다. 더운 날씨에 진저리를 내다가도, 이제 한 달 남은 여름이 지나가고 다가올 가을을 기다려 봅니다.

7월의 글쓰기 테마는 '여름이 다가오는 소리'였습니다. 청춘이 듬뿍 담긴 글이 올라오리라 예상했지만, 의외로 다양한 글이 올라왔죠. 여름에서 청춘을 느끼려는 제 좁은 시선을 반성했습니다. 그래도 조금은 훈훈한 이야기를 바랬던 제가 과한 욕심을 부렸던 건 아닐텐데 말이죠…!

이번 달, 8월의 테마는 '축제가 끝나는 밤'입니다. 로고만 덩그러니 두었다가는 왠지 "피의 축제가 끝나는 밤"처럼 살벌한 글만 올라올 듯 해서, 조금은 주제 넘을지 몰라도 제 이야기를 짧게 적어볼게요.

제가 살고 있는 지방의 소도시는 매 해 여름이 되면 유명 사적지에서 작은 축제를 엽니다. 시내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이기에, 축제가 끝날 때마다 쏘아올리는 성대한 불꽃놀이는 집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조금은 소란스러운 도시의 잡음 속에서도, 하늘에 불꽃이 피어오르는 소리는 마을과 거리를 가득 채우곤 합니다.

올 해 여름에도 온 가족이 함께 축제 구경을 가고 싶네요.

글쓰기 테마는 굳이 의식적으로 라이트노벨을 쓰려고 뻣뻣하게 노력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글은 손 끝에서 자연스럽게 흘러나올 때에 가장 아름답습니다. "음... 구성이 이상하구요.. 문체도 이상하네요ㅎㅎㅎ비추천 드려요ㅎㅎ" 라고 타박을 주는 사람은 제가 궁디팡팡할 겁니다. 여러분이 즐겁게 쓴 글을 읽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Time is wait for no one, 경소설회랑
공식 알바생 『Less』

Writer

수려한꽃

수려한꽃

돈을 모두 녹여버린 회원

comment (6)

더워드 11.07.22. 16:42

매번 좋은 이벤트 감사합니다  이렇게 매월 이벤트에 참여한다면, 정말 적적하지 않은 인생이 될 거 같습니다. 축제라는 건 별로 겪어보지 않은 서울 사람이기에 조금은 생각할 시간을 가져봐야 겠습니다. 

수려한꽃
수려한꽃 작성자 더워드 11.07.23. 16:31

더워드 님이 늘 참여하시면 저도 적적하지 않게 사이트를 관리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아직 8월은 길게 남았으니 천천히 생각해보세요ㅋ

수려한꽃
수려한꽃 작성자 11.07.23. 16:32

본문 아래에 이벤트 내용이 추가되었습니다. 혹시 확인하지 못하신 분들은 한 번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명상 11.07.23. 23:52

이런 것도 있었군요. 재미있어 보입니다. 미천한 능력이지만 8월은 한가할 것 같으니 써봐야겠네요.

 

8월 안에 쓰면 되는 건가요?

수려한꽃
수려한꽃 작성자 명상 11.07.24. 15:06

깜박하고 일시를 내용에 적지 않았네요(...)  네. 정확히는 8월 20일까지 써 주시면 됩니다.


막 엄청나게 기합을 넣는다기 보다는 잡지에 엽서 응모하는 기분으로 써 주시면 돼요!

눈깔
눈깔 11.07.27. 18:15
po피의 축제wer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최종 글
공지 『경소설회랑 창작공간』 비영리 공간 선언 (1) file 수려한꽃 2012.05.17. 78899
공지 글 올리기 전에 꼭 읽어주세요!! (3) file 수려한꽃 2012.01.21. 84573
930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 Leth 2013.04.18. 12684  
929 연재 인카운터 신드롬-[1. Encounter 소녀-‘유하임’이라는 바보에 대해서](5) Leth 2013.04.24. 12573  
테마 8월의 글쓰기 테마 (6) file 수려한꽃 2011.07.21. 10125
927 연재 파란 유성의 기억 -3 LIF 2012.09.13. 9228  
926 자유 증오신화 (2) 무좌수 2012.05.23. 9129
925 자유 한낱 바람이 되어보는건 어떨까 (3) 노블 2012.05.24. 8166
924 단편 흡혈귀 효요와 소설가 시호(1) (4) 칸나기 2010.05.09. 7849
923 단편 여름 지나 다시 가을 (2) 가람온 2010.09.19. 7331
922 단편 라이언의 위기 xester 2012.09.09. 7298  
921 단편 어느날 눈을 떴더니 (2) 칸나기 2010.05.09. 7286
920 단편 본격 어째선지 이능력 배틀하는 소설 (2) 칸나기 2010.05.09. 7183
919 단편 코감기 전쟁(War) (4) 칸나기 2010.06.20. 7055
918 단편 Memory remover rook 2010.09.15. 6827  
917 단편 김고갱과 안드로메다 카운슬러 (5) 악당6호 2011.01.07. 6762
916 자유 가제 샤르마베트 (장편가능성有) Machazeh 2012.09.16. 6743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63'이하의 숫자)
of 63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