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E. M. 포스터, <인도로 가는 길>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23:41 Aug 18, 2019
  • 39 views
  • LETTERS

  • By olbersia
스포일러 YES

<인도로 가는 길>은 에드워드 모건 포스터의 대표작 중 하나로, 10년에 걸쳐 썼다고 하는 심오한 대작이다.(잘 모르겠지만 그런 거 같긴 하다) 1924년에 쓰여진 이 작품은 식민지배 시절의 영국과 인도 사이의 불편한 기류와 영국인, 인도인의 이야기를 다룬다. 

작중 배경이 되는 장소는 가상의 도시 찬드라 포어다. 인도인 의사 아지즈, 영국인 유부녀 아델라, 그리고 대학장 필딩이 주요 인물로 등장하며, 이 셋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처음, 아지즈는 친구들과 영국인과 인도인은 친구가 될 수 있는가? 를 주제로 토론한다. 또한 그것이 곧 이 소설의 핵심이자 주제이다. 여기서 친구들이 내린 결론은 결말에 대한 복선이다. 그러나 분명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있었다. 찬드라 포어의 대학 학장인 필딩과 판사 로니의 어머니 무어, 그리고 약혼녀 아델라는 인도인과 적극적으로 교류하려 하고, 필딩의 소개로 아지즈는 둘을 신비한 마라바 동굴로 안내해주게 된다.

뜻하지 않은 사고로 필딩은 함께하지 못하고 아지즈와 무어 부인, 아델라만이 동굴에 들어가게 된다. 이때 묘사되는 동굴의 신비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는 이 소설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이었다. 

동굴의 이상한 환각작용으로 인해 무어 부인은 패닉에 빠지고 아델라는 아지즈가 자신을 추행하려 한다고 착각하여 그 자리에서 도망쳐 나오고, 아지스는 아델라를 동굴에서 추행하려 했다는 죄목으로 법정에 선다. 

줄거리 쓰기가 귀찮다. 아무튼, 이 사건을 계기로 영국인과 인도인 사이의 대립은 격화되고, 필딩은 아지즈를 위해 백방으로 힘을 써보지만 영국인에게 비난을 받고, 무어 부인은 진실을 알면서도 아지즈를 변호해주지 않으며, 마침내 재판은 아델라가 자신이 환각 상태에서 착각을 했다고 고백하는 것으로 끝난다. 씁쓸한 점은, 결국 아지즈는 영국인에 대한 불신감이 커지고 필딩과 아델라를 증오하게 되어버렸다는 점이다.

영국인의 입장에서 쓰여졌으나 영국인을 부당한 행동을 일삼는 지배계급으로 묘사한 이 책은, 당시의 영국인으로써는 대단히 언짢았을 것이다. 이상주의적인 결말은 아델라, 필딩과 아지즈가 진정한 우정을 나누는 것이겠지만... 이런... 현실주의적인 결말이라니. 대단히... 마음에 들었다. 나는 초반의 사랑과 우정, 평화가 결말에 와서 깨지는 것이 좋다. 취향에 맞았다. 아지즈가 필딩을 욕하고 편지를 버릴 때는 마치 사이다를 먹는 것 같은 짜릿함을 느꼈다.

주제도 뚜렷하고 이야기도 재미있어 나쁘지 않게 읽었다.

Writer

olbersia

서명

comment (2)

SH 19.08.18. 23:52
인도 말고 차도로 갔어야지
olbersia 작성자 SH 19.08.21. 19:40
WA! 진짜 썰렁하네요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스포일러
60 한국 스포일러가 있는 리뷰일 경우 Admin 2014.03.27. 951 YES
59 일본(해외) 구/신약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 이 작품 500편에 가까울 정도로 팬픽써온 팬의 입장에서 에이틴 2014.04.27. 1485 YES
58 일본(해외) 아마기 브릴리언트 파크 1,2권 감상 (1) 아님이 2014.05.05. 3189 YES
57 한국 까치우님이 보내주신 류호성 작가님의 '손만 잡고 잤습니다' 1권 감상 에이틴 2014.06.07. 1530 YES
56 한국 노벨 배틀러-라이트노벨은 예술이 될 수 있는가? (1) 메르크뷔어디히리베 2014.09.21. 1266 YES
55 한국 『반쪽 날개의 종이학과 허세 부리는 니체』감상 소라미치 2015.03.08. 960 YES
54 일본(해외) 룸넘버.1301 소감 타임머신 2014.05.10. 1713 YES
53 일본(해외) [나는 친구가 적다] 쿠스노키 유키무라 캐릭터에 대해서 (2) file 소라미치 2015.03.29. 5823 YES
52 한국 반쪽 날개의 종이학과 허세 부리는 니체 감상 (1) MIN 2016.02.04. 1350 YES
51 일본(해외) 가든 로스트 file 까치우 2016.11.14. 616 YES
50 일본(해외) 케무리쿠사 - 있을법한 세계 (1) file 네크 2019.03.15. 235 YES
49 한국 [망겜의 성기사] 재밌습니다 (1) 형이상학적 2019.07.26. 179 YES
48 일본(해외) <개구리> - 모옌 (1) file 형이상학적 2019.08.07. 88 YES
47 한국 [감상] 반쪽 날개의 종이학과 허세 부리는 니체 (1) file AERO 2015.02.24. 1358 YES
46 한국 「피구왕 서영」 독후감 file 까치우 2019.07.28. 90 YES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4'이하의 숫자)
of 4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