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물속 골리앗> - 김애란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스포일러 YES


이번에 나온 젊은작가상 10주년 특별판을 읽어보았다. 편혜영과 정지돈은 이미 읽어봤으니 다른 다섯이 마음에 들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샀는데, 김애란 <물속 골리앗>이 개중 가장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마음에 든 요소를 최대한 반성해보면, 아마 이 글에서 그린 이미지가 수려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오직 한 가정만이 남은 오래된 아파트에서 폭우가 쏟아져 범람하는 바깥을 바라보고, 마치 지구 최후의 날처럼 물이 불어나 밖으로 나가, 모든 게 잠긴 도시에서 우뚝 선 타워크레인 위에 버티고 선 주인공이 머릿속에 그려진다. 그리고 이런 이미지를 내가 좋아한다는 점까지 포함해야 공정할 것이다.


다만 이런 이미지를 즐기는 사람이 나 뿐은 아닐 거라 생각한다. 물은 생명이 시작한 곳인 동시에 끝나는 곳이고, 모든 것을 머금은 물은 부드러우면서도 역겹다. 만화 <ARIA>에서 물에 반쯤 잠긴 세계의 반짝이는 명랑성을 보여주는 것과 대조적이게도, J.G.발라드의 <물에 잠긴 세계>는 거룩하면서도 건조한, 칙칙한 수면을 그려낸다. 어느 쪽이 더 좋다고 말할 필요도 없다. 우리는 사랑하는 상대의 매끄러운 살결을 상상하면서도, 동시에 그 상대의, 중립적으로 판단한다면 조금 역겨울 구석까지도 좋아하니까. 상쾌하게 빛나는 아쿠아마린 빛 수면을 바라보며, 그 물이 집어삼킨 오수와 시체를 떠올릴 수 있는 게 사람이다.


또한 <물속>은 단지 이런 이미지를 예술적이고 붕 뜬 공간에서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현실과 연결된 무언가로 활용한 모양이다. 경제적, 사회적으로 소외된 주인공이 모든 것이 물에 파묻힌 공간 속에서 유일하게 생존한-그러나 여전히 소외된-이로 남는 점이라거나, 타워크레인 위에서 철거 반대 시위를 하던 아버지와 최후에 주인공이 버티고 선 타워크레인과의 연관성 등. 이 부분에 대한 이야기는 사실 그리 관심이 가진 않아서 하고 싶진 않다. 나 이외에도 이런 부분을 잘 지적해준 사람이 많으리라 생각한다.


추가로, 주인공을 왜 구태여 소년으로 설정했는지는 조금 의문이다. 어머니와의 단절, 아버지와의 연결을 위해서일까? 이런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단순한데, 글 속에서 주인공이 딱히 남성적인 인물로 느껴지지 않았던 탓이다. 사춘기가 오기 전의 어린 아이라고 한다면 할 말은 없지만, 그 두루뭉실한 영역을 활용하고자 한다면 역시 굳이 소년으로 할 이유는 없을 것이다. 이따금씩 주인공의 생각을 보면서 서술 속의 ‘소년’이라는 단어와 상당한 괴리감을 느꼈다. 누군가 이 부분에 대해 아는 사람이 있다면 설명해주면 좋겠다.




Writer

형이상학적

글 잘 쓰고 싶다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스포일러
60 한국 스포일러가 있는 리뷰일 경우 Admin 2014.03.27. 951 YES
59 일본(해외) 구/신약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 이 작품 500편에 가까울 정도로 팬픽써온 팬의 입장에서 에이틴 2014.04.27. 1518 YES
58 일본(해외) 아마기 브릴리언트 파크 1,2권 감상 (1) 아님이 2014.05.05. 3199 YES
57 한국 까치우님이 보내주신 류호성 작가님의 '손만 잡고 잤습니다' 1권 감상 에이틴 2014.06.07. 1531 YES
56 한국 노벨 배틀러-라이트노벨은 예술이 될 수 있는가? (1) 메르크뷔어디히리베 2014.09.21. 1300 YES
55 한국 『반쪽 날개의 종이학과 허세 부리는 니체』감상 소라미치 2015.03.08. 965 YES
54 일본(해외) 룸넘버.1301 소감 타임머신 2014.05.10. 1715 YES
53 일본(해외) [나는 친구가 적다] 쿠스노키 유키무라 캐릭터에 대해서 (2) file 소라미치 2015.03.29. 5929 YES
52 한국 반쪽 날개의 종이학과 허세 부리는 니체 감상 (1) MIN 2016.02.04. 1355 YES
51 일본(해외) 가든 로스트 file 까치우 2016.11.14. 625 YES
50 일본(해외) 케무리쿠사 - 있을법한 세계 (1) file 네크 2019.03.15. 265 YES
49 한국 [망겜의 성기사] 재밌습니다 (1) 형이상학적 2019.07.26. 308 YES
48 일본(해외) <개구리> - 모옌 (1) file 형이상학적 2019.08.07. 278 YES
47 한국 [감상] 반쪽 날개의 종이학과 허세 부리는 니체 (1) file AERO 2015.02.24. 1431 YES
46 한국 「피구왕 서영」 독후감 file 까치우 2019.07.28. 233 YES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4'이하의 숫자)
of 4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