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한대

Re; Re; Re; Re; Re; 사유서

by 네크 posted Jul 30, 2017 (23시 03분 21초) Replies 1 Letters cou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협업 참여 동의


세실 양에게.


학생의 연구는 언제나 흥미롭게 생각했습니다만, 이런식의 변명은 학생의 행실로부터 상상할수 있는 최악의 종류의 것이로군요. 학생에게 지나치게 기대했던 제가 잘못한 것일까요? 앞으로의 답장은 읽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개학하면 보도록 합시다.


지도교수 최한석.



-------------------------------------


7월 4일 18:19, 세실<c3il_ort@pmail.con>님이 작성:


존경하는 교수님께.


전 진실만을 이야기했을 뿐입니다. 정말로 제가 보낸 사유서를 정독하셨다면, 제 사정을 참작해주실수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납득하실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제발, 부탁드립니다.


친애하는.

세실 오르하르트.



--------------------------------------


7월 4일 18:10, 최한석<chs582011@pn.uni>님이 작성:


세실 양에게.


그런식의 허황된 이야기를 믿으라고 하는건가요? 제가 사회학 교수라지만, 그럼에도 저는 논리와 증거가 기반된 추론을 따르는 지식의 사람이기도 합니다. 세실 양의 능력이라면 제가 내어준 방학 과제인 '자경단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 평가'를 충분히 해낼수 있다고 믿습니다. 

더이상의 거짓말은 하지 않기만을 빕니다.


지도교수 최한석.



-----------------------------------------

7월 4일 17:21, 세실<c3il_ort@pmail.con>님이 작성:


존경하는 교수님께.


제가 최 교수님의 강의중 가장 인상깊게 들었던 수업은, 여론에 있어서 논란의 당사자가 가질 수 있는 책임감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다른 학생들은 제 3자의 입장에서 그 수업을 들었겠지만, 언제나 논란의 주체가 될 수 있는 입장으로써 저는 그 수업을 허투루 들을 수 없었습니다.

이번 사유서는, 그러한 강의로부터 학습한 제 죄책감에서 비롯된 갈등에서 추론해낸 진지한 결론입니다. 부디 교수님도 제 사정을 진지하게 참작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친애하는.

세실 오르하르트.


-------------------------------


7월 4일 15:10, 최한석<chs582011@pn.uni>님이 작성:


세실 양에게.


사유서는 읽었습니다. 하지만 당신은 대학생입니다. 슬슬 현실을 직시하는게 좋으리라 생각합니다.  훌륭한 과제와 함께 방학이 끝나면 뵙겠습니다.



지도교수 최한석.


-----------------------------------------

7월 4일 08:14, 세실<c3il_ort@pmail.con>님이 작성:


존경하는 교수님께.


이번 여름방학 과제로 내어주신 '자경단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 평가' 과제는, 제 자신이 마법소녀 '베르미☆스타체이서'이기 때문에 객관적으로 작성할 수 없다고 사료됩니다. 첨부 문서에는 제 자신의 존재 증명과 함께 이에 대한 제 생각을 자세히 적어놓았습니다. 부디 제 상황을 고려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친애하는,

세실 오르하르트.


첨부파일 : <사유서.txt(201kb)>



RECOMMENDED

Who's 네크

profile

티-스토리 applejack.tistory.com

트위타 @nec092

게임 리뷰하는 팟캐스트 우물파는 게이머들의 리뷰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 profile
    Rogia 2017.07.31 20:32
    좋은 엽편입니다. 메일 서비스에서 답장을 수 차례 주고 받을 때에 만들어지는 역행식 구조를 이용하여 반전을 이끌어낸 부분이 좋네요. 디씨와 트위터에서 종종 만날 수 있는 반바지 님의 엽편 만화에서 만나게 되는, '리얼리티를 살린 현실과 비현실의 조화'를 느낄 수 있는 글이었습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라한대

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구글 크롬/파이어폭스 최적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라한대 공지 이제 텔레그램에서도 알림을 받으세요! file Admin 2017.01.19 178 1
공지 라한대 공지 라한대 주최자 분에게 건의사항 드립니다 4 Admin 2016.08.14 414 0
공지 라한대 공지 라한대(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공지사항 - 대회신청은 여기 댓글로! 176 file 수려한꽃 2012.06.02 86102 7
1879 라한대 [라한대] Angry Earth 14 로쉬크 2012.03.18 5315 10
1878 라한대 [라한대] 리퍼블릭 영철맨 8 ㄱㅂㅈ 2012.11.04 3664 5
1877 라한대 왜 전화를 안 받아? 1 fedor 2016.09.02 125 4
1876 라한대 [라한대] 낡은 조각 4 양을닮은아이 2012.04.01 3034 3
1875 라한대 [라한대]죄수의 딜레마 1 호성軍 2012.03.18 3092 3
1874 라한대 [라한대] 끝의 이야기, 이야기의 끝. 1 FlowDuet 2012.03.18 2906 3
1873 라한대 [라한대] 기회가 찾아오는 모습 6 이재한 2012.03.24 3101 3
1872 라한대 서울에 LGBT를 許하라 3 까레니나 2012.11.04 3250 3
1871 라한대 [라한대] 무장커플연합 프리 세그스 3 로쉬크 2012.11.04 3611 3
1870 라한대 [라후대] - 사랑 = 소녀 X 연애^2 12 란피스 2014.01.06 8885 3
1869 라한대 일방적 회화 erer323 2016.09.10 89 3
1868 라한대 뽑기의 정석 2 О. 2017.02.27 182 3
1867 라한대 [라한대]] 10분 소나기 2 빛옥 2011.07.24 3348 2
1866 라한대 [라한대] 여동생이 별창이라면 6 Aco찌 2012.04.01 8347 2
1865 라한대 [라한대]너는 넷카마다!! 3 분재소나무 2012.04.01 3007 2
1864 라한대 [라한대] 손만 잡고 잘게 1 늅늅-e 2012.03.11 4364 2
1863 라한대 [라한대] 그거야 평범한 하루였으니까 4 빛옥 2012.03.18 2742 2
1862 라한대 [라한대] 꽃샘추위는 시베리아 고기압 탓이 아닌것을. 2 Ponte. 2012.04.08 2499 2
1861 라한대 [라한대] 선배, 그 강변의 저녁나절, 두 사람을 기억하고 있나요? 1 김윤환 2012.04.22 2712 2
1860 라한대 [라한대] 한 소년의 섬세한 멘탈이 붕괴되는 아름다운 이야기. 지금, 시작합니다. 1 김윤환 2012.04.29 2979 2
1859 라한대 [라한대] 사랑의 통조림 상점 1 스위트블랙 2012.11.18 2741 2
1858 라한대 [라한대] 위기탈출 영철One 5 ㄱㅂㅈ 2013.08.25 2482 2
1857 라한대 집 앞 슈퍼마켓 여자애의 마음을 서리해 버렸다 1 아님이 2015.11.08 539 2
1856 라한대 성녀님을 위한 기도 달콤신 2016.08.21 82 2
1855 라한대 마지막 방송 ELST 2016.09.02 97 2
1854 라한대 전쟁중 로엘 2016.09.04 68 2
1853 라한대 기도 2 네크 2016.09.05 104 2
1852 라한대 코리안 탑클래스 로엘 2016.09.24 117 2
1851 라한대 [라한대]네게 사랑한다고 하면 4 YaHaKa 2016.10.01 187 2
1850 라한대 0114 3 ee 2016.10.23 166 2
1849 라한대 나의 신이시여. 1 꽁던 2016.10.30 178 2
1848 라한대 Good Night Ms.Halloween! 쀼스쀼스 2016.10.31 120 2
1847 라한대 [라한대] 비 오는 밤, 시취나방 1 Zan 2016.11.21 138 2
1846 라한대 보이 밑 걸? cramer 2017.01.22 101 2
1845 라한대 [라한대] 사랑에도 순간접착제는 필요해 일락(一樂) 2011.07.30 2821 1
1844 라한대 [라한대] 녹색의 자리는 없다 1 빛옥 2011.07.30 2752 1
1843 라한대 [라한대] 소나기 2 샤유 2011.07.24 4458 1
1842 라한대 [라한대]Rain drops keep falling on my head 1 일락(一樂) 2011.07.24 2644 1
1841 라한대 [라한대] 천체물리학 명상 2011.08.07 2810 1
1840 라한대 [라한대] 인스턴트 휴먼 샤유 2011.08.07 2536 1
1839 라한대 [라한대] 나와 네 사이에 반전이 있을 리가 없어 1 모리노 2011.08.07 2623 1
1838 라한대 [라한대]해바라기 가슴반달곰 2015.05.10 417 1
1837 라한대 [라한대] 평범하게 내 컴퓨터가 미소녀 5 칸나기 2011.11.29 4372 1
1836 라한대 [라한대]벚꽃 엔딩 3 호성軍 2012.04.08 2880 1
1835 라한대 [라한대] 강제정모 5 로쉬크 2012.04.01 3020 1
1834 라한대 [라한대]EYE DOLL. 1 사이드이펙트 2012.04.02 2576 1
1833 라한대 [라한대]벚꽃피고지다 1 소아이 2012.04.08 2571 1
1832 라한대 [라한대]괴도와 탐정과 법의 상관관계 1 k01980 2012.02.05 2832 1
1831 라한대 [라한대] 우리 함께 종말을 향해 랑데부 2 칸나기 2012.01.29 3686 1
1830 라한대 [라한대] 생명의 몽환성에 대하여 1 가올 2012.03.18 2717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