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한대

[라한대] 제논 루프

by SH posted Sep 18, 2017 (03시 35분 43초) Replies 1 Letters cou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협업 참여 동의

삡.

...생각해보니 너무 늦게 촬영을 시작한 것 같지만, 알게 뭐람.

좋아, 어디까지 얘기했더라, 더 없이 완벽하게 작동하는 공간-보존적인 역방향 타임머신의 최초 개발자이자 탑승자로서 말하건대, 시간이라는 흐름 위에서 후진은 불가능하다. 유턴만이 완벽히 합법적이다.

그것이 타임머신의 근본 원리이다. 부드럽게 돌아가시오. 닫힌 시간성 곡선(Closed timelike curve), 회전 교차로의 생성, 다시 말해 타임 루프. 루프 없는 시간 여행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시간 위에서 만물은 시작과 끝을 지닌다. 시간 여행자는 그 어떤 시작과 끝도 가질 수 없다.  그 고리를 자를 가위를 가지고 있지 않은 한.

유감스럽게도ㅡ


삡.

그래, 유감스럽게도 공간-보존적 타임머신 개발자이자 탑승자인 나는 그 가위를 잃어버렸다. 단순한 연료 부족이다. 이 고리를 끊어낼 힘이 부족하다. 진짜 문제는 이 연료가 타임머신의 연료이기도 하다는 점이지.

시간 여행은 루프, 고리 위의 여행이다. 고리를 유지하는 데엔 에너지가 필요하다. 그러니까 연료가, 계산했던 것보다도 존나게 많은 연료가...

연료가 떨어지면 나도 결국 해방되는 게 아니냐고?


삡.

사실 그건 알 수 없는 노릇이다. 타임머신 개발자로서 지금까지 파악한 것은 이것 뿐이다. 연료가 부족하다. 고리를 벌릴 힘이 부족하다. 고리가 점점 줄어든다. 한 사이클에 정확히 절반씩.  마치 올가미처럼. 저번 루프는 32초였으니 이번 루프는 16초ㅡ


삡.

이번 루프는 8초. 시간이 점점 조여오고 있다. 죽게 될지 아닐지는 더 이상 궁금하지도 않다. 이제 내가 진짜 관심 있는 문제는 단 하나 뿐이다.


삡.

이 좆같은 삡 소리를 앞으로 몇번이나 들어야 하는 거지?


삡.

물론 무한히 들어야겠지.


삡.

남은 2초 동안.


삡.

RECOMMENDED

  • profile
    Rogia 2017.09.21 23:24

    순환의 고리가 점점 짧아지는 압박감... 무시무시한 코즈믹 호러입니다. 게임 '포탈'에서 입구와 출구를 붙여버린 틈 사이로 뛰어들었을 때 기묘한 풍경만이 무한하게 펼쳐져 있던 게 떠오르네요. 짧은 분량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좋은 엽편 잘 읽었습니다.


라한대

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구글 크롬/파이어폭스 최적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라한대 공지 이제 텔레그램에서도 알림을 받으세요! file Admin 2017.01.19 178 1
공지 라한대 공지 라한대 주최자 분에게 건의사항 드립니다 4 Admin 2016.08.14 414 0
공지 라한대 공지 라한대(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공지사항 - 대회신청은 여기 댓글로! 176 file 수려한꽃 2012.06.02 86102 7
» 라한대 [라한대] 제논 루프 1 SH 2017.09.18 97 1
1878 라한대 [라한대] 리틀 시스터, 타임 크러쉬 1 영드리머 2017.09.17 91 0
1877 라한대 [라한대] 중고장터 3 Pip 2017.09.17 119 0
1876 라한대 [라한대] 쿠웅. 1 라뮤니카 2017.09.17 66 0
1875 라한대 [라한대] 답은 있어 1 HARPY 2017.09.17 60 0
1874 라한대 네가 아닌 내 시간 1 킹갓초원 2017.09.17 73 0
1873 라한대 [라한대] 회귀 매니저, 그녀 2 삼온 2017.09.17 99 1
1872 라한대 낡은 우산 3 99도 2017.09.17 85 0
1871 라한대 비익연리 1 eunicewinstead 2017.09.17 70 0
1870 라한대 용사 후보생 : 개복치 1 칸헬 2017.09.17 88 0
1869 라한대 선택받은 『ChoseN』 1 네크 2017.09.17 108 0
1868 라한대 리세마라 1 메이사이 2017.09.17 82 0
1867 라한대 세상의 끝 1 네크 2017.08.05 118 0
1866 라한대 [라한대] 일주일간 데이트 칸나 2017.08.05 71 0
1865 라한대 가로수길 아래서 달빛꽃 2017.08.05 86 0
1864 라한대 증거03 유혈이 2017.08.05 64 0
1863 라한대 Re; Re; Re; Re; Re; 사유서 1 네크 2017.07.30 83 1
1862 라한대 [라한대]지키지 못한 숙제 1 티로백 2017.07.30 68 1
1861 라한대 [라한대] 잠겨버린 여름 방학 1 삼치구이 2017.07.30 58 1
1860 라한대 [라한대] 찰나의 순간 1 킹갓초원 2017.07.30 61 1
1859 라한대 장마 아님이 2017.07.15 74 0
1858 라한대 검과 방패 네크 2017.07.15 88 1
1857 라한대 첫사랑 찾기 Bugstrin 2017.07.15 52 0
1856 라한대 [라한대] 악수 YangHwa 2017.07.15 48 1
1855 라한대 [라한대] 광기 아르투로 2017.07.15 57 0
1854 라한대 [라한대] 실수 삼치구이 2017.07.15 54 0
1853 라한대 자살각 한강따라오너라 2017.07.15 58 0
1852 라한대 신주단지 errr 2017.07.15 61 1
1851 라한대 [라한대] 시인 EIR 2017.07.15 56 0
1850 라한대 다시 YangHwa 2017.07.05 74 0
1849 라한대 BANG 킬링스코어 2017.07.05 62 0
1848 라한대 익스트림 부루마불 1 유지미 2017.07.05 67 0
1847 라한대 라한대) 위대한 게임 서기 2017.07.05 66 0
1846 라한대 20이 나오지 않을 때까지 1 선작21 2017.07.05 66 0
1845 라한대 [라한대] 감기는 언제나 조심합시다 Err0r 2017.06.28 59 0
1844 라한대 [라한대]흑염룡 이수현 2017.06.28 59 0
1843 라한대 [라한대] 아아, 낯선 천장이다 배계카뮈 2017.06.28 77 0
1842 라한대 [라한대] 신은 주사위게임따윈 하지 않지만 벌칙게임은 할지도 몰라. 영드리머 2017.06.28 13369 0
1841 라한대 [라한대] 비포장도로와 일종 운전면허 기사도 1 네모 2017.06.28 62 0
1840 라한대 깊고 푸른 우주와 악마 사이에서 네크 2017.06.28 52 0
1839 라한대 [라한대]이번 분기의 히로인은 쿨한 전파계라는 모양입니다만 세이로 2017.06.28 53 0
1838 라한대 쓰레기용사님 dsds 2017.06.28 41 0
1837 라한대 [라한대]검은 베일 물착소년 2017.06.28 34 0
1836 라한대 [라한대]뻔한 클리셰 덩어리를 원했어 1 달빛꽃 2017.06.28 82 0
1835 라한대 [라한대] 딥 다크 게이머 김패도 2 총♂잡이 2017.06.28 161 1
1834 라한대 [라한대] 아무래도 우리 할머니가 옛날에 이세계 용사였던 모양이다 1 호롱 2017.06.28 74 0
1833 라한대 [라한대]헛소리꾼 이야기 Wcipe 2017.06.28 66 0
1832 라한대 [라한대] 한강 아래에는 이세계로 가는 입구가 있다고 한다 초리니 2017.06.28 48 0
1831 라한대 [라한대] 초능력에 이르는 병 천지인화 2017.06.28 48 0
1830 라한대 고독을 보았다 갈증과정복자 2017.06.28 3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