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라한대] 날지 못한 독수리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17:05 Jul 20, 2019
  • 39 views
  • LETTERS

  • By 레인
협업 참여 동의

“저 말고 다른 사람이 올 줄은 몰랐습니다.”


“저도 선객이 있을 줄은 몰랐습니다.”


누군가의 무덤 앞에서 두 남자는 처음 만났다. 

그러나 무덤이란 비정할 정도로 의미가 명확한 장소이기에,

두 남자는 초면임에도 서로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진 않았다.

뒤늦게 온 남자는 준비해온 조화를 묘비 앞에 두고 몇 분 동안 조의를 표했다.

일련의 과정에서 그가 이곳에 처음 온 게 아님을 먼저 온 남자는 직감했다.

뒤늦게 온 남자가 묵념을 끝내자 먼저 온 남자가 정적을 깼다.


“실례가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어째서 오늘 조문을 오셨는지 물어봐도 되겠습니까?”


뒤늦게 온 남자는 무례할 수도 있는 질문에 온화한 얼굴로 답해주었다.


“오늘이 달에 착륙한지 50년이 되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먼저 온 남자는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그 얼굴엔 여러 가지 감정이 담겨있었지만 결국 표현하고자 하는 바는 간단했다.


“납득하시기 힘들다는 얼굴이군요”


“……”


“역으로 물어보지요 어째서 오늘 조문을 오셨습니까?”


그 질문에 먼저 온 남자는 대답 할 수 없었다.

그러나 그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 

그것을 명확히 알고 있음에도, 차마 입을 벌려 그것을 언어로 말하는게 죄스럽기 때문이다.

뒤늦게 온 남자는 이번에도 온화한 얼굴로 말했다.



“만약 우리가 죽거든, 국민들이 우리의 죽음을 받아들이길 원한다. 우리는 위험한 임무를 맡고 있음을 안다... 그만큼 우주탐사는 생명을 담보로 할 만큼의 가치가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아버지께서는 이런 말을 남기셨죠, 그러니 저도 받아들이고 아버지와 함께

오늘을 같이 기뻐하고 싶어서 왔습니다.”


뒤늦게 온 남자는 그 말을 남기고 자리에서 떠났다.

먼저 온 남자는 그대로 묘비 앞에서 서있었다.

한참이 지나고 나서야 남자는 입을 열었다.


“그래도 미안합니다.”


먼저 온 남자마저 그 말을 남기고 떠나자 무덤엔 묘비와 거기에 적힌 글귀만이 남았다.


Virgil Ivan "Gus" Grissom (April 3, 1926 – January 27, 1967)

Writer

레인

asdf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제 텔레그램에서도 알림을 받으세요! file Admin 2017.01.19. 615
공지 라한대 주최자 분에게 건의사항 드립니다 (4) Admin 2016.08.14. 903
공지 라한대(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공지사항 - 대회신청은 여기 댓글로! (187) file 수려한꽃 2012.06.02. 87040
2394 라한대 [라한대기간넘음] 곱등이 vs ○갤러 (1) 눈팅러4948 2010.09.12. 14810
2393 라한대 공지 신년맞이 라이트노벨 후기 대회를 엽니다 (7) ㄹㅁㄹ 2014.01.03. 14699
2392 라한대 [라한대] 신은 주사위게임따윈 하지 않지만 벌칙게임은 할지도 몰라. 영드리머 2017.06.28. 13447
2391 라한대 [라한대] 닿기만 한다면! (+EX)-여백수정 (3) Leth 2013.04.28. 12382
2390 라한대 [라한대] 비밀무기 SB.K 2012.09.09. 11068
2389 라한대 [라한대] 끝. 시작? 묘졸 2012.09.09. 10330
2388 라한대 [라한대]본격나를찾아떠나는여행 (3) 한세희 2012.05.27. 9543
2387 라한대 3/4 라한대 감평 (1) 미르 2012.03.04. 9333
2386 라한대 [라후대] - 사랑 = 소녀 X 연애^2 (12) 란피스 2014.01.06. 8940
2385 라한대 [라한대] 김오택씨의 유언장 (4) 화룡 2012.01.22. 8884
2384 라한대 [라한대] 학교의 아이돌 Q.E.D (1) 칸나기 2012.03.04. 8683
2383 라한대 8월 14일자 라한대 감평입니다. (1) 수려한꽃 2010.08.14. 8466
2382 라한대 [라한대]라노베. 그건 사랑. (1) 라노베짱 히노 2010.08.14. 7999
2381 라한대 [라한대]Online Game (2) Shapen 2012.05.06. 7679
2380 라한대 ─────라한대 여기까지 마감입니다───── 수려한꽃 2010.08.14. 7642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160'이하의 숫자)
of 160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