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그녀의 마지막. 그녀의 향기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00:19 Sep 01, 2019
  • 119 views
  • LETTERS

  • By 졸려
협업 참여 동의

사람에게 신기한 힘이 나타나고


인간에게 제일 중요한 섹스까지 바뀌었다면

세상의 모든 것이 바뀌었다.

그렇게 생각해도 문제없다고 생각한다.



보기 좋게 만들기 위해 매일 운동한 결과

내 몸은 건강한 청년의 몸이다.


하지만 그것을 아득히 넘어가는

짐승의 거대함이 맞닿은 피부로 느껴졌다..


 나는 한숨을 쉬며

성별이 유일하게 바뀌는 특성을 떠올렸다.



특성:티에스. (저주)

이상형으로 생각하는 외형으로 체형이 바뀐다.

몸에서 향기가 나면서

더러운 것이 몸에서 나오지 않는다

향긋하고 귀엽게 바뀐다.



성 경험을 한다면

3시간 후 원래 신체로  돌아오게된다.



눈을 돌리지 않은 채로 침대에서 일어났다.

티에스 한 거면 어떻고 아닌 거면 어떤가.

떡은 마음 가지고 칠 수 없다.


사람 그 이전에 동물은

얼굴을 보고 새우고.  몸매를 보고받는다보고 박는다.

동물이라면 피할 수 없는 숙명.


태초부터 내려온 번식행위.

그것에 마음은. 생각은 없다. 행위만이 있을 뿐.



그렇지만. 그 후의 마음은 또 다른 이야기며.

싸고 난 후 또한 다른 이야기다.


나를 아득히 넘는 거대한 것과 하룻밤같이 잤다고 생각하니


익숙한 경험임에도 역겨움이 올라온다.


익숙한 경험을 익숙하게 대처한다.


평소처럼 티에스(저주) 특성을  가진자와

섹스하여 얻을 수 있는 장점을 생각하기 위해

나의 하반신을 보았다.


당연하다는 듯이 피가 묻어있다.


아름다운 그녀의 처음과 끝

거기에 처녀까지.


순간의 역겨움 정돈 감수할 가치가 있다.


피딱지를 조금  떼어내어 얼굴로 가져갔다.

추억이 담긴 물건을 보고 만지고 맡으며

역겨움을 마저 덜어냈다..



이제는 없고, 떠나긴 아름다운 그녀

그 완벽한 인생을 내가 처녀와 함께 찢었다. ...


사고가 멈추었다.


아이가 태어나는 신성한 공간.

그곳에서 나올 수 없는 혐오스러운 냄새

불이 한번 깜박였다가 다시 들어오듯이

 잠시 멈추었던 사고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분명히 처녀에 박지 않았나.

`어째서 후장의 냄새가 나는 걸까?


아니다. 무언가  잘못됬다.


특성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티에스 되어 있는 기간에  후장에 냄새가 날 리가 없다.



있을 수 없는 일에 불안함이 몸과 스며들었다.


떨리는 몸을 진정시키며 그 순간을 떠올렸다.


너무 취해서인지 약에 찌든 거처럼

아예 기억이 나지 않는다.


멈추지 마라. 생각하는 거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노력 끝에 두 개의 형체가 떠올랐다..



 . 거대한 엉덩이.

그 뒤에 있는 개새끼 같은 사람 한 마리.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제 텔레그램에서도 알림을 받으세요! file Admin 2017.01.19. 612
공지 라한대 주최자 분에게 건의사항 드립니다 (4) Admin 2016.08.14. 903
공지 라한대(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공지사항 - 대회신청은 여기 댓글로! (187) file 수려한꽃 2012.06.02. 87038
2334 라한대 종말의 날 우리 아파트에 환생자가 이사를 왔다. (1) 오왕 2020.02.02. 64
2333 라한대 존재를 믿습니다 Winterreif 2020.02.02. 28
2332 라한대 내가 TS하던 날, 우리 아파트에 주인님이 이사를 왔다. 커여으에 2020.02.02. 95
2331 라한대 내가 TS하던 날, 우리 아파트에 주인님이 이사를 왔다. 커여으에 2020.02.02. 68
2330 라한대 [라한대] 무림 아파트에 천마가 왔다. (1) 엘시 2020.02.02. 1989
2329 라한대 [라한대] 제대하는 날 매형이 이사를 왔다 (1) 샤이닝원 2020.02.02. 324
2328 라한대 [라한대] 시가렛 앤 타임슬립 자차 2020.02.02. 15
2327 라한대 [라한대]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날 우리 아파트에 흡혈귀가 이사를 왔다 file 금토끼씨 2020.02.02. 30
2326 라한대 이삿날 우리 아파트에 내가 이사를 왔다. (2) 키위 2020.02.02. 41
2325 라한대 자살하려고 마음 먹은 날 우리 아파트에 무지개가 이사를 왔다. (2) α센타우리 2020.02.02. 43
2324 라한대 공지 [라한대] 2020.02.02 라한대를 개최합니다. 분재 2020.02.02. 72
라한대 그녀의 마지막. 그녀의 향기 졸려 2019.09.01. 119
2322 라한대 바퀴벌레 스프레이 이수현 2019.09.01. 127
2321 라한대 공지 [라한대] 2019. 08. 30. 라한대 닫는 글 (1) Chikori 2019.08.31. 130
2320 라한대 공지 [라한대] 2019.08.30. 라한대 마무리합니다. Chikori 2019.08.31. 82
prev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160'이하의 숫자)
of 160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