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세계 제일의 여동생님] 19금 지정 논란 - '재미지상주의'에 걸린 브레이크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Screenshot_2.png


'19세 이상 상품'으로 지정된 [세계 제일의 여동생님]. 인터넷 서점 yes24에서는 이미 비회원에 대한 해당 상품의 접근이 제한되었다. 19세 이상 상품으로 분류가 될 경우 도서 표지에 경고 문구가 표기되고, 오프라인 서점에서도 별도로 분리가 되어 디스플레이가 제한을 받는 '불이익'을 겪게 된다.


  한국 라이트노벨 레이블인 시드노벨의 도서 [세계 제일의 여동생님(이하 '세제녀')]이 지난 4월 26일에 '청소년 유해간행물'로 분류가 되었음이 뒤늦게 알려져서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1)


sc1.jpg


sc2.jpg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심사 결과(링크)


  4월 13일에 제기된 심의 신청에 따라서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원회')는 26일, [세계 제일의 여동생님(이하 '세제녀')] 1권과 2권에 선정성/포악성(/유해약물조장)의 이유로 국내 청소년 유해간행물로 지정하였습니다.2) 주 구매층이 10대 청소년인 라이트노벨로서 큰 타격일 뿐만 아니라, 최근까지 논란이 끊이지 않은 웹툰 유해매체 지정 사태에서 촉발되었던 '서브컬쳐 창작 컨텐츠의 수위' 문제가 재점화될 조짐입니다. 올해 들어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던 시드노벨로서는 대내외적으로 큰 타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sc3.png


[세제녀]의 저자인 김월희 씨의 글(링크)


  본 논란의 중심인 [세제녀]의 저자인 김월희는 '안녕하세요. 김월희입니다'란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제 작품을 좋아하고 응원해주시는 분들, 혹은 그렇지 않은 분들. 조금만 넓은 마음을 가지고 서로의 의견을 존중해주세요."라는 요지의 글로 심정을 털어놓았습니다. 비교적 침착하였던 김월희의 글과는 달리 출판 관계자들의 발언이 또다른 논란으로 불거졌습니다.


sc4.jpg


sc5.jpg


트위터 글은 밑에서 위로 읽으시면 됩니다.


  이번 [세제녀] 19금 지정 논란은 과거 [GOTH](오츠이치, 2008)의 19금 지정 논란과도 비슷한 점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2008년 당시에도 발매 후 뒤늦게 청소년 유해 간행물로 지정된 [GOTH]는 일본 미스테리 소설 팬덤과 장르소설 독자들로부터 "시대에 뒤쳐진 검열의 유행이 다시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포악성'을 이유로 19세 미만 구독불가라는 붉은 딱지가 붙은 [GOTH]는, 후에 검열에 대한 반감으로 구매한 팬덤 독자들뿐만 아니라, 소설 자체의 높은 완성도와 19금 이슈로 소문을 타고 퍼져서 다른 독자들 또한 이 책을 읽게 되는 아이러니한 진풍경이 일어나기도 했었죠. 그 이후에도 일본 미스테리 소설에 대한 자·타의적 19금 등급 지정은 간간히 이어졌으나('살육에 이르는 병'은 등등) 지금도 서점의 한 코너를 당당히 차지하고 있는 일본 미스테리 소설 시장을 보면, 당시의 사건으로 특별하게 몰락에 가까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진 않습니다. 


  그러나, 소위 '1997 체제'로 급속하게 몰락한 한국 만화 시장의 전례를 살펴볼 때에, 이번 [세제녀]의 19금 지정은 성장 궤도에 오른 한국 창작 라이트노벨에 자기 검열이 시작되지는 않을지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1997년 청소년보호법이 지정된 직후 한국의 만화 시장은 각종 언론으로부터 연일 왜곡된 보도와 뭇매를 맞은 후 이전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시장이 축소되었습니다. 2000년대 중반 이후 인터넷 포탈 웹툰을 통하여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였음에도 오늘날까지 검열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한 형편입니다. 그렇지만 적잖은 기간 동안, 만화를 비롯한 한국 서브컬쳐 시장은 사회적 통념에 반하지 않는 적정 수위와 표현의 범위에 대하여 논의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졌으며, 일부 웹툰의 질적 논란을 제외하면 예전보다 성숙한 창작/소비 문화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에 비하면 국내 라이트노벨 시장은 이제야 10년 남짓한 시간이 흘렀고, 창작 라이트노벨은 그보다도 짧은 5년 남짓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번 [세제녀] 19금 논란이 비단 시드노벨만의 문제는 아닌 한국 라이트노벨 팬덤 모두의 공통 화제입니다. 그만큼 이번 논란에 대한 시드노벨의 향후 행보에 기대와 우려가 섞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입니다. 지금까지의 관련 트윗을 보면 팬덤이나 관련 업계인 모두 '검열'과 '등급 분류'의 경계선을 애매모호하게 바라보는 듯 하여서 개인적으로는 조금 걱정이 되네요.


  검열은 소위 '지우개질', '가위질' 등등으로 악명이 높았던 전례 덕분인지 지금도 무척이나 과민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어휘입니다. 그리고 지금 [세제녀]의 경우는 검열이 아닌 '등급 분류'의 문제입니다. 19세 미만 구독불가라는 '딱지'는 역으로 말해서 "19세 이상의 성인이 사용한다면 우리는 이 컨텐츠에 대하여 검열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입니다. 여러분이 여기저기 '지우개질'이 되고 몇몇 컷이 뜬금없이 '가위질'이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처럼, 청소년을 주 타겟으로 삼은 라이트노벨도 이젠 창작 단계에서 청소년이 접하는 적정 수위에 맞는 '보편적 가치관'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가 온 것입니다.


  윤리위원회의 기준에 대해서는 왈가왈부 말이 많습니다. 그렇지만 "청소년이 주력 구매층인 라이트노벨이, '재미'를 위하여 자극적 소재에 대해 필요 이상으로 관대하지 않았는가"라는 이의에 대해, 시드노벨과 한국 창작 라이트노벨 시장이 어떤 결론을 내릴지 당분간은 기다려봐야 할 것 같습니다.




21.jpg




1) 사건의 진원지로 알려진 '디시인사이드 판타지 갤러리(링크)'의 게시물은 대부분 비회원이 작성한 글이거나 

출처가 불분명한 전문이 담긴 글이었으므로,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기 위하여 기재하지 않았습니다.


2) 한국간행윤리물위원회는 특정 개인이 특정 작품에 대한 악의적인 목적으로 신고를 한다고 해서 청소년 

유해간행물로 지정이 될 만큼 간단한 절차와 과정을 통해서 19금 지정을 하는 기관이 아닙니다.


  

Writer

수려한꽃

수려한꽃

돈을 모두 녹여버린 회원

comment (20)

남조 12.05.03. 02:39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의 등급지정 절차가 간단하지 않다는 것과, 그 기준이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객관성과 공정성을 갖췄다는 것은 별개의 이야기입니다.

문제가 된 '세계 제일의 여동생'이 19금 판정을 받은 기준은 만인이 인정할만한 것인가요? 그 점에 대한 합의 없이 이런 글을 쓰는 건 한 쪽을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봅니다.
ARM 남조 12.05.03. 02:56
암! 내가 별 상관도 없는 판갤러한테 확증도 없이 수꼴에 ㅄ이라고 욕설을 퍼붓는 건 만인이 인정할만한 기준에 의한 거라 결코 일방적인 매도가 아니지만 세제녀가 19금 판정 받은 건 만인이 인정할 수 없는 기준에 의한 일방적인 매도지요!
readme
readme 남조 12.05.03. 04:41
솔직히 말하면 세제녀는 먹을만 했습니다. 그런 작품을 자극적이다는 이유로 필터링 없이 출판한 편집부의 미스가 분명하지요.
카미노기 남조 12.05.03. 08:54
읽어 보셨으면 만인이 인정할 만한 글이라는 걸 알 수 있을 텐데요...
사호.
사호. 남조 12.05.03. 09:26
소설 읽어보거나 최소핫 위에 적힌 19금 먹은 내용만 읽어보셨다면이런 리플은 나올수가 없는데
유테르 12.05.03. 10:05
경소설회랑은 가끔 눈팅하지만, 좋은 기사라 저도 개념글!
내용 굳이 안 읽어봐도, 리뷰만 봐도 걸릴 만했던 작품이더군요. 아이들의 시간마냥 출판사 기준 나이제한을 하던가(물론 이게 잘 지켜지는 건 극소수지만서도), 문제시되는 내용 수정하지 않을거면 19금 당당히 붙이고 나오던가. 아무 조치도 없었다는 점에서 유감. 판갤에 대한 대응책도 제대로 알고 한 것이 아니라 유감. 이래저래 유감입니다.
xester
xester 12.05.03. 10:10
세제녀에 19금 적인 요소가 있느냐 없느냐로 이번 사태의 옳고 그름을 따져서는 안됩니다. 저는 독자가 작가나 출판사와의 의견교환 없이 공권력을 빌어 자신의 뜻을 관철하려 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봅니다. 세상이 얼마나 좋아졌습니까. 트위터든 이메일이든 블로그든 마음만 먹으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어요. 세제녀가 청소년에게 유해한 내용을 담고 있다면 꾸준히 문제제기를 해 작가와 출판사가 문제의식을 느끼게 하는 것이 온당치 않을까요. 그것을 포기한 채(혹은 의도적으로 생략한 채) 공공기관에 작품의 도덕성을 묻게 하는 것은 참으로 무책임한 행위입니다.
특히 윤리위원회가 대중이 포용할 수 있는 수준보다 더 강력한 도덕률을 요구한다고 의심되는 현실 상, 대부분의 라이트노벨은 윤리위원회로부터 19금 판정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겁니다. 세제녀 사태와 같은 일이 반복된다면 작가의 창작의욕은 위축되고, 결국 남는 것은 시금털털하고 무미건조한 컨텐츠들이 되겠죠. 그것은 곧 컨텐츠 산업의 붕괴를 의미합니다. 지난 한국만화가 그랬던 것처럼요.
저는 이번 사태에서 긍정적인 면을 하나도 찾을 수 없기에 매우 우울해져 있습니다. 독자 한두 사람에 의해 흔들릴 수도 있는 취약한 시장이라는 것을 새삼스럽게 알게 됐으니까요. 그저 이번 사태가 크게 번지지 않기만을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현재 한국 라이트노벨 시장은 애지중지 가꾼 꽃밭과도 같습니다. 그 꽃밭에 핀 잡초를 뽑겠다고 경찰을 부르는 것보다는 밭주인을 부르는 것이 이성적인 행동이 아닌가,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박니트 xester 12.05.03. 17:16
밭주인을 불러서 해결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밭주인이 "우리 밭은 원래 잡초도 키우는데요?" 하면서 "잡초 하나 없는 깨끗한 밭에서 기른 배추!" 라고 하니 문제죠.
xester
xester 박니트 12.05.04. 02:15
그런 밭주인은 머지 않아 아무 꽃도 팔지 못하게 될 겁니다. 민들레나 겨우 돌리고 말겠지요. 그러나 지금까지 꽃밭을 이렇게까지 키워온 저력과 노하우가 있는 밭주인이 그런 막장의 길로 알아서 저벅저벅 걸어갈 거라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이번 사태로 밭주인이 깨우침을 얻는다면 그것은 그나마 이번 사태의 긍정적인 면이 되겠지요.
xester
xester 12.05.03. 10:25
그런데 밭주인의 초기대응에 대해서는 참 기가 막힌 게... 적어도 작당 운운하신 분은 정직이든 감봉이든 사과문을 올리시든 책임을 지셔야 할 것 같네요. 이미 올리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유테르 xester 12.05.03. 10:26
관련 트윗 삭제되고 시드노벨 공홈에 사과글 올라왔습니당.
xester
xester 유테르 12.05.03. 10:31
아, 그렇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러나 그런 미적지근한 대응으로는... 흠.
크레토스 12.05.03. 16:42
어차피 진지먹고 스토리나 설정 본위로 글 쓰는 사람들은 현재의 출판사들에서 책낼 일이 0.00000000%인 말 그대로 워너비들이니 검열 때문에 피해 입고 자시고 할 일도 없습니다. . 양산형 에로개 장르들과 그 열성독자들한테나 타격이지. 애초에 파이가 돌아올 일 없는 사람들한테 표현의 자유 침해이며 위기라고 해본들? 공감, 공유도 안 될 걸요. 해당 출판사한테도 타격이랄게 없는 게 "쓰지 마!" 한 것도 아니고 19금 먹여준 것 뿐이며 해당 출판사도 비판의견을 묵살, 고소하는 경향이 있었으므로 동정할 가치도 없고. 이참에 캠퍼스 애정비사급으로 나가보던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라이트노벨 신간 확인하는 방법 (1) 수려한꽃 2012.05.07. 22530
501 신간 국내 라이트노벨 2월 발간 목록(수정 3.9) (2) 수려한꽃 2011.02.02. 8321
500 신간 국내 라이트노벨 1월 발간 목록(수정) 수려한꽃 2011.01.02. 7363
499 신간 국내 라이트노벨 11월 발간 목록 (11월 2일 기준) (3) 수려한꽃 2010.10.17. 7053
498 신간 국내 라이트노벨 4월 발간 목록 수려한꽃 2011.04.02. 6637
497 이슈 《 디시인사이드 라이트노벨 클래식 2011 》결과 정리 (11) 수려한꽃 2011.01.01. 6459
496 공모전 제1회 네이버 웹소설 공모전 당선작 안내 file Admin 2013.04.10. 6337
495 이슈 『엔딩 이후의 세계』특설 홈페이지 소개! file 수려한꽃 2011.11.03. 6221
494 이슈 E-book으로 보는 라이트노벨! (5) Admin 2010.06.14. 5896
이슈 [세계 제일의 여동생님] 19금 지정 논란 - '재미지상주의'에 걸린 브레이크 (20) file 수려한꽃 2012.05.03. 5797
492 이슈 "네이버 웹소설" 서비스 오픈! (2) file Admin 2013.01.15. 5575
491 신간 국내 라이트노벨 7월 신간 (6/26) file Rogia 2012.06.16. 5548
490 신간 NT노벨 5월 신간 정보 (2) Admin 2010.05.10. 5541
489 랭킹 2011년 7월 월간 라이트노벨 베스트 file 수려한꽃 2011.07.07. 5500
488 신간 2012년 8월 라이트노벨 신간 공식 소식들! (7.26 : 시드노벨, 노블엔진, 익스트림노벨, J노블, AK노벨) file 수려한꽃 2012.07.13. 5498
487 신간 2012년 8월 라이트노벨 신간 목록 수려한꽃 2012.08.01. 5479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34'이하의 숫자)
of 34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