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luma

자유 (번역)여름과 여행과 책

  • luma
  • 조회 수 113
  • 2017.07.10. 16:22
  • 글자 수 자 (공백 포함)

단언해도 좋다. 책은 어디에서 읽느냐에 따라 표정이 바뀐다. 책상 위에서는 제대로 집중하기도 어려웠던 한 권이, 조용한 찻집에 가져가서 보면 부드럽게 말을 걸어온다. 한 번 읽었던 책이라도 낯선 땅에서 펼치면 신선하게 느껴진다. 

몇 권을 가방에 넣고, 목적이 없는 당일치기 여행을 떠난다. 그런 즐거움이 있다고, 서평가인 오카자키 타케시의 '독서의 실력'에 적혀있다. 방학 때 사용할 수 있는 '청춘 18 티켓'을 가지고, 책을 읽기 위한 여행을 떠난다. 때로는 종이에서 눈을 들어 차창의 풍경을 바라보거나, 기차에 올라탄 교복 집단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도 한다. "이동하면서 각지의 공기를 들어마시고, 책도 읽는 것이다". 옛날에 읽었던 소설을 다시 읽는 것도 이 여행에 어울린다.

독서의 계절은 가을이라지만, 여름도 책을 즐기기에 좋다고 느끼는 이유는 무엇일까. 학생 시절의 독서 감상문을 꺼내서 읽고 있어서일까. 여름이 되면 서점의 홍보가 활발해지기 때문일까. 어쨌든 바람이 잘 부는 곳에 자리를 잡아 좋아하는 책을 펼친다는 것은,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사치를 부리는 기분이다.

데라야마 슈지의 시에 <육체는 죽어서 없지만 서고에는 가득한 여름>이라는 구절이 있다. 지금은 이 세상에 없는 작가들의 영혼이 그곳에 있다. 그런 독서는 한 여름이 지나는 동안 한 꺼풀 두 꺼풀 벗겨지는 기분이 든다.

본격적인 여름이 가깝다.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함께할 책을 몇 권 시간을 들여 골라보자. 읽고 싶은 책이 눈에 띄지 않는다고? 그럼 여행지에서 우연히 한 권의 책과 만날 것을 기대해보자.


-

아사히 신문 天声人語, 17년 07월 10일 - 夏と旅と本

의역 다수 오역 다수

-

번역을 하면서 번역체가 되지 않도록 쓰고 싶은데, 그러려니 초월번역이 되네요. 오늘은 단순 번역만 해보겠습니다. 맞춤법 공부 해야겠네요.

luma

금발소녀가 나오는 판타지 일상물이 읽고 싶어요.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댓글
0
취소
태그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