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오늘의 잡담 : 소설을 좋아합니다. 쓰는건 못합니다.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14:26 Feb 05, 2018
  • 191 views
  • LETTERS

  • By luma


한때는 소설을 쓰는 소설가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초중고 도서관에서 살면서 매일 수권의 책을 보면서 나도 이런 이야기를 쓰고 싶다는 생각을 했죠. 하지만 초단편(장편)소설조차 쓰지 못하는 자신을 발견하며, 결국 그건 '게임이 좋으니까 게임 개발자가 되겠어!'같은 좀 근본없는(?) 생각이었구나라는걸 깨달았습니다. 읽는게 좋은거지, 쓰는게 좋은건 아니었던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작법책을 읽고, 글쓰기와 관련된 책을 읽고 있습니다. 최근 자주 손에 드는건 맞춤법 관련 책이네요. 직업으로서의 소설가는 커녕 취미로서의 소설가도 제게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글을 쓸 수 있는 것'은 중요한 점이니까요.


예전엔 소설 위주로만 읽었지만, 최근엔 잡지를 많이 읽기 시작했습니다. 맛집을 소개하는 500자 이내의 문장부터, 5000자나 1만자 정도의 긴 인터뷰까지 다양한 글들이 있다보니 여러 타입의 글을 연습하기에 좋네요. 특히 최근 취미가 여행과 사진 촬영이라, (자기만족이더라도)이런저런 장소를 소개하는 글을 쓰고 싶네요. 그렇습니다 요즘.


-


다만 최근엔 140자 트위터조차 아주 가끔 투고하는지라, 좀 더 자주 글, 문장을 쓰도록 계획을 짜서 움직여야겠다 싶네요.

반년전 경회에 쓴 '글을 쓰자' 어쩌고를 보니, 스스로가 그다지 발전하지 못했다는 생각에 슬프군요.

같은 페이지 안에 남아있다는 사실이 더 슬프지만요.

Writer

luma

luma

금발소녀가 나오는 판타지 일상물이 읽고 싶어요.

comment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라이트노벨 판형 hwp 파일 배포합니다. (2) file Admin 2014.06.24. 5279
공지 경소설회랑을 빠르게 사용할 수 있는 두가지 방법 (1) 수려한꽃 2012.09.10. 40188
1476 자유 요즘 라노벨 마음에 안 드는 점 (1) 캘빈 2일 전 9
1475 자유 2018 서울국제도서전 행사에 라노벨 관련 대담회도 열렸었나 봅니다. (1) file 까치우 2018.08.15. 131
1474 자유 사이트 마스코트 '회랑이' 그려봤습니다 (2) file Rogia 2018.07.29. 148
1473 자유 해시태그 테스트 (5) Admin 2018.07.17. 134
1472 자유 브레이브(brave) 브라우저라는 웹 브라우저가 있더군요. (1) file 까치우 2018.06.27. 159
1471 자유 오늘은 6월 24일입니다. (4) file Novelic 2018.06.24. 184
1470 자유 제 9회 부산평화영화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어깨동무 2018.05.01. 213
자유 오늘의 잡담 : 소설을 좋아합니다. 쓰는건 못합니다. file luma 2018.02.05. 191
1468 자유 판갤 시즌 1호 부활 (2) Novelic 2018.01.27. 288
1467 자유 판갤에는 서버가 터지면 경회에 글을 쓰는 정통이 있다고 한다 (2) mel 2018.01.26. 214
1466 자유 판갤이 터졌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글을 올리지 않는... (1) 병신애자썬컷 2018.01.26. 167
1465 자유 복도의 라노벨이 모두 사라졌군요 (1) 까치우 2018.01.20. 336
1464 Notice 긴급) 자유게시판 글 날아간 게 아닙니다! (3) file Admin 2018.01.12. 206
1463 Notice 메인터넌스 긴급 업데이트 안내 (2) Admin 2017.08.17. 209
1462 자유 (번역)여름과 여행과 책 luma 2017.07.10. 198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99'이하의 숫자)
of 99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