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한대

오줌

by 華謙 posted May 28, 2017 (23시 25분 08초) Replies 1 Letters cou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협업 참여 동의

 

친구를 만들고 싶었다. 뭐든 좋다. 나에게는 부와 명예, 사랑……도 있었으나, 단 한 가지, 친구만이 없었다. 올해로 열일곱이었다. 그런데 친구 한 명 없다니, 이게 말이 되겠는가? 오늘은 때마침 고등학교 입학식이었다. 힘내자, 나, 힘내자, 이세영!

자, 그럼 한 가지 의문이 솟구쳐 온다. 돈으로 친구를 살 순 없는 것일까. 혹은 명예다. 명예를 팔아 친구를 만들 수는 없는 것일까. 정녕? 사실 나는 그 뚜렷하고도 맛깔나는 질문을 여태껏 내 자신에게 해본 적이 없었다. 왜냐? 멍청하니까! …코 찌질이였으니까!

우하하하핫! 나는 웃는다. 폭소한다. 배꼽잡고 쓰러져 보기도 한다.

“그런 수가 있었다니!” 하고 소리쳐 보기도 했는데, 그 순간 어느 한 입학생 남자아이가 내 등 뒤를 스쳐갔다. 커다란 거울에 비친 그의 표정은 어떤 벌레라도 보는 것 같았는데 명백히도 입가엔 비웃음의 보조개가 푹 들어가 있었다. 시간에 여유가 있길래, 나는 화장실에 있었다.

“훗.” 하고 나는 명백하게도 조소를 흘리며, 손등으로 침다래를 훔쳤다.

‘저 녀석부터 내 노예(친구)로 만들어보도록 합세…….’

그러자 측두엽 구석에 쪼그리고 앉아 있던 본좌의 수 만의 대신들이 "성은이 망극하옵니다!" 하며 퍼뜩 일어서 허리를 굽힌다.

목표는 소변기를 목표하며 자신의 존슨을 내려다보고 있는 중. 나는 터벅터벅 걸어간다. 그가 눈치채지 못하게끔 발꿈치를 들어 용맹스런 하이에나처럼 기었다.

“후후,”

“음?”

사냥감의 머리가 이쪽을 향하는 순간, 이미 본좌는 움직이고 있었다. 꺼내든 황금빛 장지갑을 눈앞으로 추켜든 채로, 그 우악스런, 음흉하게도 길다란 입구를 쭈주죽하며 육즙과 함께 벌리기 시작한 것이다.

“??”

그 물음표는 소용없다.

“쿠우……”

나는 냅다 그 끈적한 구멍을 찢어벌려대며 초록색 잎 두 장을 냅다 내비치는 것이었다!

“크하하하하하하하하!!”

보아라! 이 아름다운 물건을! 이 커다랗고 명백한 사회의 명예의 초상을……!!

그런데.

그는 내 쪽을 향해 몸을 틀었으며,

그 샛노랗고도 반짝이는 수분의 응어리를 

이몸은 온몸으로 들이키는 수밖에 없었다.

TAG •
  • profile
    Novelic 2017.05.28 23:42
    친구를 바라는 건 착한 욕심입니다. 모든 사람이 친구를 바라는 건 아니지만, 사회에서 살아가는 대부분의 사람이라면 어떤 식으로든 타인과 소통하고 친해지려는 욕구를 조금은 가지고 있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일그러진 욕심의 발현에는 이 정도의 지저분한 파멸이 바람직해 보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라한대

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구글 크롬/파이어폭스 최적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라한대 공지 이제 텔레그램에서도 알림을 받으세요! file Admin 2017.01.19 177 1
공지 라한대 공지 라한대 주최자 분에게 건의사항 드립니다 4 Admin 2016.08.14 413 0
공지 라한대 공지 라한대(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공지사항 - 대회신청은 여기 댓글로! 176 file 수려한꽃 2012.06.02 86101 7
2263 라한대 공지 2017년 6월 27일 『라이트노벨 프롤로그』 라한대를 시작합니다! 에이틴 2017.06.27 53 0
2262 라한대 공지 6월 11일 라한대 마칩니다(감평) 한세계 2017.06.12 97 1
2261 라한대 [라한대] 데이트립 AERO 2017.06.12 44 0
2260 라한대 [라한대]일곱번째 날 날개달린망상 2017.06.12 39 0
2259 라한대 망상 산바람 2017.06.12 26 0
2258 라한대 한 처음에 하늘과 땅이 창조되었다 네크 2017.06.12 46 0
2257 라한대 [라한대] 자동인형 라즈벤더 2017.06.11 33 0
2256 라한대 [라한대] 태양룡 낸시 2017.06.11 31 0
2255 라한대 [라한대] 썩은 사과 삼치구이 2017.06.11 49 0
2254 라한대 [라한대] 나비잠 킹갓초원 2017.06.11 31 0
2253 라한대 [라한대] 에코-1 프라마나스 2017.06.11 45 0
2252 라한대 공지 6월 11일 라한대 시작합니다 한세계 2017.06.11 67 0
2251 라한대 공지 5월 28일 라한대 닫습니다. 1 Novelic 2017.05.29 129 0
» 라한대 오줌 1 華謙 2017.05.28 80 0
2249 라한대 [라한대] 이상적인 사람 2 루시머 2017.05.28 99 0
2248 라한대 [라한대] 광인 1 으렘 2017.05.28 69 0
2247 라한대 부나방 1 한세계 2017.05.28 104 1
2246 라한대 욕구 1 네크 2017.05.28 73 0
2245 라한대 [라한대]파트라 2 라즈벤더 2017.05.28 72 0
2244 라한대 원숭이 2 1590 2017.05.28 71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7 Next
/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