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한대

[라한대] 이름의 의미

by 시로히메 posted Jun 27, 2017 (23시 26분 45초)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협업 참여 동의

1496489240609.png ``    오늘은    , ,    졸려    ``  


침대에   누워   쓰러지는  몸에   일어날  힘도  없이   .    그대로  눈을  감아  버려   잠에   들자   .    무언가에   집어  삼켜지는듯    .     끌려가는  느낌이  들어    .     그리고  들리는  `  그  녀석   `  의   목소리    .     생각해보니  


``     아   . .   오늘은    ``  


   보름달이   뜨는날이야      

.  
.  
      •     이름의   의미     •  
.  
.  


나에겐    자유가   필요  했다  


나의   시야에   매일   보이는  이곳은   철장  안   .   나는  누군지도   무엇하나   의지가  없이   시키는대로  움직이는   인형     , ,     죽은건지   사는건지  알수  없는  나에게   희망  따위는   보이지  않았다    .  

나는  


노예니까  


``     맛없는   밥    ``  


이게  밥이라고   생각되는게   신기했다   .    더러운  밥통에  있는건   개사료    .    아마   이것들은   나를  애완견정도로  보고있겠지   .    `  정령  `   이니까  

솔직히   정령이   무엇인지도   모른체    .    단지   알고   있을뿐    .    무언가   힘이  있다는것  정도는  알겠지만   무엇인지도   정확히  모르고   제어도  못하는  힘  


그야    처음   이  세상을   본곳은   철장   안이였으니까   .    아무것도  모르고   이곳에  있는  이유도  모른체   `  노예  `  로  써지고  있다   .  


그리고   이런   생활을  한지   얼마나   지난걸까    내   나이도   잊어버릴  쯔음   .    아마   8살  정도라고  생각한다   .  
어떤   연구원이   우연히   나를  보고   .    그  뒤로   큰   업체같은곳에   팔려갔다    .    무슨  실험체들이  가득한  이곳  


왜    나를   대려갔는지    그때는   몰랐다   .    다만   지금은  알고  있다   .    그  이유는  

`  정령   `  


단지   정령이라는  이유만으로   나는   비싼  값에   팔려갔다   .     그리고   그곳에서는    `   정령   `   이라는  이유만으로   실험을   당하거나    .     사자와   한  우리안에   넣어지거나   .   약물을   주입당하고는  했다   .  


괴로웠다  

고통스러웠고   무서웠고   슬펐고   차가웠고   어두웠고    

.  
.  

자유가  필요했다  

.  
.  


언제나처럼    생명력이   인간보다   강하고   .   인간보다   신기하다는   이유만으로   실험을   당하던날    .    만나버렸다    .    잘못된  만남이  




이제는   여름    .   따뜻한   날씨가  계속될   좋은  날에   .    여름임에도  너무나도  차갑게  느껴지는  철장안에서  힘없이  앉아있자    .    문쪽에서   들리는  소리  


``   아파   . .  !    이거  놓으라고   ! !     ``  

이곳에   새로온   아이인가보다    .    불쌍하게도    저녀석도   나랑   같은  꼴이  되겠지    .   검은  흑발에   조금  붉은  끼가  있는   갈색  눈동자의   소년    .    나와   비슷한  나이대로  보였다  

거기에   평범한   `  인간   `    나같은   `   정령   `   과는  달랐다  


딱히   친해질   생각도   말을  걸  생각도   다가갈  마음도   없었지만   .   먼저  찾아온건   소년쪽이였다    .  


``    너같은 여자애가   왜   이런곳에  있는거야   ?    ``  

왜  있냐   . .   말인가   .   그건  나야말로   알고  싶다는  생각으로    소년의  말을   가볍게   무시했다    .    하지만   끈질기게도   계속해서   말을   걸어오는   소년에게   한마디  대답했다    .  


``    왜   말을   거는거야   ?     ``  

``     으    . .   응    ?     ``  


대답을  할꺼라   예상  못했는지   당황한  기색이  염력한  소년을   지나쳐   언제나처럼   실험실로   들어갔다   .    이제는  이곳에서의   생활이   익숙해져버렸다    .  

이제는   고통의   감각조차   모르겠을때    .    또   그소년이   나에게로  다가왔다    .  


``    저   . .    그러니까    .     이름은   ?    이름  .   알고싶어    ``  


이름   .     나에게   이름같은건   없으니  .    이름이   뭔지  모르니까   .    들은적도  없으니까    말하지  않았다  


``     너는    .   이름이 있어    ?   ``  

``    나   ?    당연하지   !    쿠로세    .    아카츠노   쿠로세    ``  


이름이    . .   있다는걸   들었을때    .   아무감정도  아닌   딱  한가지의  생각이   .   감정이   내안을  가득체우는걸  느꼈다    .  


`   부럽다    `  


너무   부러웠다    .   정말로   무엇보다   부럽다고  생각했다   .    이름이   그렇게   소중한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      

뚝   .  
      뚝   .  
           뚝   .  


눈물이   흘러버렸다    .    지금까지    어떤   실험을   당해도   흐르지  않았던    눈물이   떨어졌다   .   그리고  동시에   아팠다    .    이름이  없다는게   .    너무  슬펐고   자신은   텅   빈  `   인형   `   같아서   .   시들어가던   감정이   터져버렸다    .    그  이름  하나로  

소년은   갑자기    울어버리는  나에게  당황해보였다    .    그런   당신을 보고  작게  


``     이름이    . .   있구나    . .     ``  


이걸  들은것  같네    .     나를  보며   말하는  소년    


``    이름이  없는거야   ?    ``  

맞아  없어   .   라고  말하면  되는게   .    그  말이  나오지  않았다   .    이름이   없다고    인정하고싶지   않았다   .   이름이   가지고  싶었다   .     그러자   소년은   한마디  더  붙이며  


``    이름    . .   내가  만들어줘도  될까   ?   ``  


만든다니   뭘   ?    내  이름을   ?    하지만   나에게   이름은   없었다   .    붙일   이름같은건   하나도   .   없었을터인데  


``     나츠카  시오리   「 夏か  しおり 」  ``  


있었다   .   내   이름이   .  아무리  생각해도   나오지  않았던   내  이름이   .    소년은  간단히  만들어버렸다 

나츠카  시오리   .    나츠  (  여름   )   .   여름에  처음  만난걸   생각한걸지도  모르겠다   .    지금까지  이름같은건   필요   없었다    .    없어도   문제  없었으니까   .   하지만  이제는   . .   이름이  없으면   살아있을  자신이  없어져버렸다   .  


나에게   이름을   붙여버린   이   소년과의   만남이   .   잘못된  만남이라고는   이때만해도   전혀    알지  못했다    .  

.  
.  
    •     이름의   의미     • 

RECOMMENDED


라한대

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구글 크롬/파이어폭스 최적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라한대 공지 이제 텔레그램에서도 알림을 받으세요! file Admin 2017.01.19 133 1
공지 라한대 공지 라한대 주최자 분에게 건의사항 드립니다 4 Admin 2016.08.14 364 0
공지 라한대 공지 라한대(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공지사항 - 대회신청은 여기 댓글로! 175 file 수려한꽃 2012.06.02 86005 7
2284 라한대 [라한대]뻔한 클리셰 덩어리를 원했어 1 달빛꽃 2017.06.28 68 0
2283 라한대 [라한대] 딥 다크 게이머 김패도 2 총♂잡이 2017.06.28 141 1
2282 라한대 [라한대] 아무래도 우리 할머니가 옛날에 이세계 용사였던 모양이다 1 호롱 2017.06.28 68 0
2281 라한대 [라한대]헛소리꾼 이야기 Wcipe 2017.06.28 57 0
2280 라한대 [라한대] 한강 아래에는 이세계로 가는 입구가 있다고 한다 초리니 2017.06.28 33 0
2279 라한대 [라한대] 초능력에 이르는 병 천지인화 2017.06.28 35 0
2278 라한대 고독을 보았다 갈증과정복자 2017.06.28 25 0
» 라한대 [라한대] 이름의 의미 file 시로히메 2017.06.27 33 1
2276 라한대 공지 2017년 6월 27일 『라이트노벨 프롤로그』 라한대를 시작합니다! 에이틴 2017.06.27 44 0
2275 라한대 공지 6월 11일 라한대 마칩니다(감평) 한세계 2017.06.12 90 1
2274 라한대 [라한대] 데이트립 AERO 2017.06.12 39 0
2273 라한대 [라한대]일곱번째 날 날개달린망상 2017.06.12 33 0
2272 라한대 망상 산바람 2017.06.12 21 0
2271 라한대 한 처음에 하늘과 땅이 창조되었다 네크 2017.06.12 39 0
2270 라한대 [라한대] 자동인형 라즈벤더 2017.06.11 28 0
2269 라한대 사람이 만들지 않은 세계 불고기의반대말은물고기 2017.06.11 34 0
2268 라한대 [라한대] 태양룡 낸시 2017.06.11 26 0
2267 라한대 [라한대] 썩은 사과 삼치구이 2017.06.11 43 0
2266 라한대 [라한대] 나비잠 킹갓초원 2017.06.11 24 0
2265 라한대 [라한대] 에코-1 프라마나스 2017.06.11 40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7 Next
/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