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설회랑

광인

Write

Article Menu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kakao storyband
  • 00:00 Dec 29, 2018
  • 27 views
  • LETTERS

  • By 딸갤러
협업 참여 동의

 그는 공산품에 대한 믿음이 대단했다. 그는 기계가 만든 물건은 절대 흠이 없다고 믿었으며, 실제로도 그가 사용하는 모든 공산품은 그 어떠한 흠도, 고장도 없었다. 그는 인간이 만든 모든 것은 불완전하나 기계가 만든 것만큼은 완전무결하다고 믿었던 것이다. 그 기계 역시 인간이 만들었다는 사실은 그의 작은 뇌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그러한 그의 믿음은 특히나 확률에 대해서 극에 달했다. 그는 동전을 던지면 반드시 1/2 확률로 앞면이 나온다고 믿었으며 컴퓨터가 행하는 모든 난수는 완전한 무작위성을 가진다고 믿었다. 다행히도 –그에게 있어서도, 남에게 있어서도- 그 믿음만큼은 사실이었다. 물론 앞뒷면의 조그만 차이 때문에 반드시 1/2 확률인 것도 아니었고, 컴퓨터가 행하는 모든 난수는 완전한 무작위성을 띠는 것도 아니었지만 그것들은 실생활에서 신경 쓸 만큼 큰 문제들도 아니었기 때문에 그의 확률에 대한 믿음은 언제나 옳게끔 행해졌다. 

 그런 그가 가장 좋아하는 물건은 바로 주사위였다. 그가 문방구에서 구매한 싸구려 주사위 한 쌍은 그가 생각하는 이상 그 자체였다. 장인의 손에 만들어진 –달리 말하면 오차와 확률에 오류가 존재하는- 것이 아닌 공장에서 찍어낸 수많은 주사위 중 하나였기에, 어떠한 확률적 오차도 없는 완전무결한 것이라 믿었다. 

 그는 주사위 한 쌍을 언제나 몸에 지니고 다니며 출근할 때도, 밥을 먹을 때도, 씻을 때도, 잠을 잘 때도 주사위를 굴리곤 했다. 그리고 매번 다른 –혹은 같은- 눈이 나올 때마다 어린아이처럼 손뼉 치며 기뻐했다. 

 하지만 그런 그의 행복은 25번째 생일을 맞으며 파탄나고야 말았다. 그는 남들이 보기에 광증을 가진 정신병자였고 –실제로 미쳤을지도 모른다- , 설령 그렇지 않다고 할지라도 범인과는 다른 정신 상태를 가졌다는 것만은 분명했다. 그는 불행하게도 자신이 늘 아끼는 완전무결한 주사위가 불완전해질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주사위에 멋들어진 팔과 다리가 달린다면 주사위는 스스로 눈을 결정하고 말 것이었다. 그리하면 그가 자랑하는 완전한 무작위성은 파탄나고 말리라. 그는 그 사실을 깨닫자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다. 단 한 번도 빠진 적 없는 회사에 결근하게 되고 하루 세 끼 꼬박꼬박 챙겨먹던 그의 식생활에 불규칙함이 찾아왔다. 불쌍한 그는 때때로 누워있거나 또는 앉아있으며 팔다리가 달린 주사위 한 쌍을 환시하고는 했다. 그의 범상치 않은 정신상태는 그에게 범상치 않은 삶을 안겨버린 것이다. 

 그렇게 앓기를 반년, 그는 6개월 전과 마찬가지로 느닷없는 계시를 받았다. 만약 주사위에 팔다리가 달린다면 자신이 그 팔다리를 깎아내면 되지 않겠는가! 그것은 암흑 속에 갇혀있던 그에게 내려온 한 줄기 광명이었다. 그는 반년 간 방치해둔 주사위 한 쌍을 찾았다. 오랫동안 쓰지 않아 먼지가 뽀얗게 내려앉았지만 팔다리가 나있지는 않았다. 아아, 팔다리가 나있지 않으면 그는 주사위의 팔다리를 깎을 수 없다. 그렇다면 앞으로도 끔찍한 생활을 이어나가야 할 터였다. 그는 직접 주사위에 팔다리를 달아주기로 했다. 

 그는 길에 떨어진 나뭇가지를 주워와 가늘게 깎아내었다. 그는 단 한 번도 목수일을 배워본 적이 없었지만 그의 손길은 섬세하고 부드러웠다. 단 한 숨도 자지 않고 물 한 모금 마시지 않으며 조각하던 그는 300일 하고도 나흘 만에 한 쌍에 아름다운 팔다리를 달아주었다. 그 팔다리들은 무엇보다도 아름답고 섬세했으며 당장이라도 움직일 듯 역동적이었다. 아니, 실제로 움직였다. 그들은 스스로의 팔다리를 움직여 눈을 결정했다. 

 그는 그가 상상한 최악의 악몽을 목전에 두고도 당황하지 않았다. 그는 조용히 주사위들을 들어 갈판에 갉아내었다. 사각 사각. 어느새 나뭇가지의 잔재를 찾아볼 수 없을 만큼 완전히 갈아내었을 때 –앙상한 플라스틱만 남았을 때- 그는 편안한 얼굴로 잠을 청했다. 300일하고도 열흘 하고도 5일이 지났을 때였다.

comment (2)

PunyGod
PunyGod 18.12.29. 00:19
마감합니다. 오늘 24시 전까지 감평을 업로드하겠습니다.
알리미
알리미 18.12.29. 04:39
PunyGod 님이 게시글에서 본 글을 링크하였습니다.

2018년 12월 28일 라한대 감평입니다. - https://lightnovel.kr/471156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제 텔레그램에서도 알림을 받으세요! file Admin 2017.01.19. 452
공지 라한대 주최자 분에게 건의사항 드립니다 (4) Admin 2016.08.14. 707
공지 라한대(라이트노벨 1시간 쓰기 대회) 공지사항 - 대회신청은 여기 댓글로! (184) file 수려한꽃 2012.06.02. 86626
2354 라한대 공지 2018년 12월 28일 라한대 감평입니다. (4) PunyGod 2018.12.29. 55
라한대 광인 (2) 딸갤러 2018.12.29. 27
2352 라한대 [라한대]dicemania (1) 워드페이 2018.12.28. 27
2351 라한대 주사위를 굴려서 다음생을 정해 (1) 천마펀치 2018.12.28. 32
2350 라한대 [라한대] 주사위를 한 번 더 던집니다. (1) 샤이닝원 2018.12.28. 23
2349 라한대 주사위와 어린 날 (1) 기린의목 2018.12.28. 20
2348 라한대 애초에 한 면밖에 없었더라 (1) 시공추 2018.12.28. 28
2347 라한대 공지 2018년 12월 28일 라한대 시작합니다. PunyGod 2018.12.28. 28
2346 라한대 18.8.15 라한대 닫습니다 (3) Rogia 2018.08.15. 233
2345 라한대 [라한대] 당첨 (2) 中立人 2018.08.15. 95
2344 라한대 [라한대]3년만의 미소 (2) 코비F 2018.08.15. 99
2343 라한대 [라한대] 시간여행의 꿈 (2) 샤이닝원 2018.08.15. 88
2342 라한대 [라한대] 최초의 시간 여행자 (2) 판갤여우 2018.08.15. 130
2341 라한대 공지 18.8.15 얼리버드 라한대 시작합니다! (4) Rogia 2018.08.15. 120
2340 라한대 공지 18.08.04 라한대 닫습니다 (7) cramer 2018.08.06. 124
이동할 페이지 번호 입력 후 엔터
('157'이하의 숫자)
of 157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